강타 정유미, 두 번째 열애설에 공식 연인 인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04 10:57

김연지 기자
강타 정유미

강타 정유미

강타와 정유미가 "친한 사이"에서 연인이 됐다. 두 번째 열애설에 공식 연인임을 인정했다.
 
강타와 정유미는 4일 두 번째 열애설이 불거지자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앞서 지난해 8월 첫 번째 열애설이 불거졌을 때까지만 해도 "친한 사이일 뿐 연인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후 6개월 만에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제주도 목겸담부터 럽스타그램 의혹 등에 휩싸이며 열애설이 모락모락 피어났다. 하지만 친한 사이라고 계속 입장을 냈다. 그동안 사생활 논란이 없었던 강타는 최근 두 번의 열애설에 양다리 논란 등으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고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강타가 힘든 시기에 정유미가 옆에서 힘이 된 것으로 보인다.
 
강타는 1996년 H.O.T. 멤버로 데뷔했다. 90년대 후반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의 메인 보컬이었다. 이후 솔로 활동을 했고  2003년엔 가수 신혜성, 이지훈과 프로젝트 그룹 'S'를 결성했다. 2018년 '무한도전-토토가'를 통해 H.O.T.가 재결합해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정유미는 2004년 KBS 2TV '애정의 조건'으로 데뷔, '천일의 약속', '옥탑방 왕세자' '동이' '검법남녀' 시리즈 '프리스트' 등에 출연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