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소리꾼' 김동완 "영화보며 펑펑 울어, 짜릿하게 행복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25 11:16

조연경 기자
 
 
 
김동완이 '소리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쏟아냈다. 
 
영화 '소리꾼(조정래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동완은 2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시사회 때 완성된 영화를 처음 봤는데 보는 것만으로도 짜릿했다. 뭣 때문에 그랬는지 나도 잘 모르겠지만 아주 펑펑 울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동완은 "사극이라는 장르의 작품 안에 함께 있다는 자체가 즐거웠다. 사극하는 분들이 왜 사극만 주구장창 하는지 알겠더라. 현대극은 가끔 내 자신이 보일 때도 있고, 미묘한 감정을 표현하면서 의외의 순간 연기 밑천이 드러나기도 하는데 사극은 기본적으로 클래식한 매력이 있고, 접근 방식도 확실히 다른 것 같다"고 전했다. 
 
"현장 분위기도 워낙 좋았다더라"는 말에 김동완은 "박철민, 김병춘 선배는 나이 차를 실감하지 못할 정도로 그냥 대학 선후배처럼 바보같은 장난도 많이 치셨다. 워크샵이나 학교 졸작을 만드는 현장처럼 편하게 어울렸다. 내가 한 것이라고는 선배들과 똑같이 행동 했다는 것. 예전에는 '나 혼자 열심히 해야 돼. 흐트러지지 않을거야'에 사로잡혀 있었는데 지금은 좀 달라졌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 한 편을 찍으려면 정말 별걸 다 해야 하는 것 같기도 하다. 밖에서 자고, 바닥에 있는 흙이라도 먹어보고. 이번에 뒹구는건 (이)봉근이가 많이 했지만, 먼지 먹어가면서 극심하게 고민을 해야 한 편의 작품이 나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봉근이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하던데"라고 운을 떼자 김동완은 "아니다. 나보다는 (이)유리가 딱 잡아서 잘 챙겨줬다. 나는 그 이야기는 했다. '현장에서 너무 다 잘하려고 하지 말아라. 누가 인사할 때 적당히 씹고, 피곤하면 차에 가서 자고. 뭐든 적당히 하고 네 연기에 집중해야지 인사하다가 끝났다' 내가 예전에 그러다가 못 챙겨먹은 기억이 나서"라고 귀띔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또 "실제로 '돌려차기' 땐 시간 생기면 혼자 조깅하고 카페에서 시나리오 보고 그랬다. 근데 그렇게 나름 열심히 했던 것이 내 연기의 한계가 아니었나 생각 되더라. 그 시간에 다른 배우, 스태프들과 더 얘기하고 같이 놀고 그랬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은 이야기를 안 해도 봉근이가 알아서 너무 잘 하더라"고 치켜 세웠다. 
 
 
가수 신화로 데뷔, 연예계 활동 23년 차인 김동완은 '시선 사이' '글로리데이' 등 영화에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혀 왔다.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김동완은 '소리꾼'에서 양반의 행색을 했지만 빈털터리 모습으로 아내를 찾으러 길을 나선 학규를 만나 함께 팔도를 유랑하게 되는 인물을 연기한다. 김동완은 영화 속 추임새 넣는 한 장면을 위해 판소리를 배우고 서신을 남기는 붓 잡는 장면을 위해 붓글씨를 배우는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  
 
'소리꾼'은 납치된 아내 간난(이유리)을 찾기 위해 남편 학규(이봉근)와 그의 딸 청(김하연), 그리고 장단잽이 대봉(박철민), 몰락 양반(김동완)이 조선팔도를 돌아다니며 백성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이야기로 소리꾼들의 희로애락을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낸 가장 한국적인 뮤지컬 영화다. 조정래 감독이 2016년 '귀향' 이후 4년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정통 고법 이수자로서 28년 동안 마음속에 간직했던 판소리 영화 제작에 대한 소망의 결실이다. 내달 1일 개봉한다.  

>>[인터뷰③] 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Office DH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