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티, 원스토어와 게임 개발사 지원…10억 프로그램 조성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01 17:21

권오용 기자
1일 '유나이트 서울 2020'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성과를 얘기하고 있는 김인숙 유니티코리아 대표. 유니티코리아 제공

1일 '유나이트 서울 2020'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성과를 얘기하고 있는 김인숙 유니티코리아 대표. 유니티코리아 제공

유니티가 토종 앱마켓 원스토어와 손잡고 게임 개발사를 지원하는 10억원 규모의 프로그램을 만든다.  

 
유니티 코리아는 1일 ‘유나이트 서울 2020’의 개막을 앞두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어 올해 주요 성과와 내년 로드맵을 발표했다.  
 
존 리치텔로 유니티 CEO는 “게임 산업에서 한국은 4번째로 큰 시장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e스포츠 생태계를 갖추고 있으며 한국의 개발자들은 멋진 게임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한국 시장을 평가했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는 “국내 상위 1000개 모바일 게임의 64.8%이상이 유니티를 이용해 제작되고 있다”고 올해 성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엑스박스와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의 30~40%, 닌텐도 스위치 게임의 70%가 유니티 엔진으로 제작되고 있다.  
 
유니티는 국내 유니티 개발자들을 위한 새로운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도 소개했다.  
유니티는 국내 개발사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유니티 기반 콘텐트 개발하는 데 필요한 머티리얼을 제공하는 템플릿 프로젝트 ‘카야’를 진행 중이다. 빠른 시일 내 해당 프로젝트를 배포할 예정이다.  
 
또 개발자들의 게임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원스토어와 파트너십을 맺고 10억원 규모의 펀딩으로 기술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계획이다.  
 
또한 국내 개발자들의 콘솔 게임 출시와 닌텐도 스위치를 포함해 차세대 콘솔 게임기인 ‘X박스 시리즈 X’, ‘PS5’ 등이 주도하는 글로벌 콘솔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한 지원책도 내놨다.  
 
유니티 코리아는 2017년이 넘게 국내 게임 타이틀의 글로벌 콘솔 시장 출시를 지원해온 콘솔 퍼블리싱 전문 기업인 CFK와 함께 기존 모바일 게임의 플랫폼 마이그레이션, 기술 및 마케팅  등에 대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