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용, 왼쪽 무릎 전방 십자인대 파열로 수술… 최소 6개월 재활 예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2 09:40

김희선 기자
KBL 제공

KBL 제공

 
최준용(26·서울 SK)이 무릎 부상으로 6개월 이상 전력에서 이탈한다. 사실상 시즌 아웃이다.
 
SK는 1일 "최준용이 왼쪽 무릎 전방 십자인대 파열 부상으로 장기간 팀 전력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최준용은 지난달 30일 팀 훈련 중 동료와 충돌해 왼쪽 무릎이 뒤틀렸고, 병원에서 진단을 받은 결과 왼쪽 무릎 전방 십자인대 파열과 내측 인대에 손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SK는 "현재 부상 부위가 부어 있어 부기가 빠진 후 수술을 할 예정이며, 수술 이후 약 6개월의 재활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준용은 이번 시즌 14경기에 출전해 평균 28분 동안 8.1득점 7.2리바운드 2.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SNS 논란으로 징계를 받았다가 팀에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뿐더러, 3연패로 8위(11승14패)까지 내려앉은 팀의 상황을 생각하면 치명적인 전력 손실이다. 문경은 SK 감독은 "팀이 어려운 시기에 주축 선수인 최준용이 부상으로 빠져 힘든 상황이 됐지만, 남아 있는 선수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해 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