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도우미'가 기대됐던 비야, 토론토 떠나 메츠 이적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0 01:00

배중현 기자
 
 
내야수 조나단 비야(30)가 토론토를 떠나 뉴욕으로 향한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10일(한국시간) 비야가 메츠와 빅리그 계약을 했다고 전했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자신의 SNS에 비야의 계약 조건을 1년, 355만 달러(39억5000만원)라고 밝혔다. 비야의 2020시즌 연봉은 820만 달러(91억3000만원)였다.
 
비야는 2016년 내셔널리그 도루왕(62개) 출신이다. 볼티모어에서 뛴 2019시즌에는 홈런 24개를 기록해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유격수와 2루수, 3루수까지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수비 다양성이 강점이다. 2019년 12월 단행된 트레이드 때 볼티모어를 떠나 마이애미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해 8월 또 한 번 트레이드가 단행돼 류현진이 소속된 토론토에 합류했다. 당시 '류현진 도우미'로 기대가 컸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 이적 후 22경기 출전해 타율 0.188(69타수 13안타)로 부진했다. 출루율(0.278)과 장타율(0.203)을 합한 OPS가 0.481에 불과했다. 시즌 종료 후 FA(자유계약선수)로 풀려 새 소속팀을 구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비야는 신시내티 이적이 유력했다. 하지만 계약 조건에 이견이 발생했고 메츠가 틈을 파고들어 사인을 받아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