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송' 9일 제작보고회 취소 "코로나19 방역지침 강화"[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6 18:33

조연경 기자
'특송'이 온라인 제작보고회마저 취소했다. 
 
영화 '특송(박대민 감독)' 측은 6일 공식 입장을 통해 9일 오전 11시로 예정돼 있었던 온라인 제작보고회 취소 소식을 알렸다. 
 
'특송' 측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세 증가와 정부의 방역 지침이 강화됨에 따라 이에 대한 피해를 방지하고자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오니 기다려 주신 모든 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신규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국내에 유입되는 등 코로나19 심각성이 다시금 대두되면서 지난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새로운 방역조치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그 중 실내 다중이용시설로 방역패스 적용이 확대되면서 영화관을 이용할 땐 백신 접종완료일로부터 2주(14일)가 지났다는 증명서나 PCR 음성확인서가 필요하다. 상영시간에 제한을 두지 않는 대신 관객들 개인의 안전 예방 관리를 더욱 철저하게 확인하도록 한 것.
 
'특송' 측 역시 이 같은 조치에 당장 9일 진행되는 제작보고회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취재진은 현장에 참석하지 않는 온라인 제작보고회 형식이지만, 현장에는 감독, 배우들을 비롯해 많은 관계자들이 모일 수 밖에 없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박소담 원톱 액션물로 주목도를 높이고 있으며, 송새벽, 김의성 등이 의기투합했다. 개봉일은 2022년 1월 5일로 일단 확정해둔 상황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