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딸' 재시-재아, 학폭과 강제전학 루머에 "억울해" 강력 부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6 08:30



축구선수 출신 이동국의 쌍둥이 딸 재시, 재아가 학교 폭력과 강제 전학 루머에 억울함을 드러냈다.

재시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악의적인 의도가 분명한 허위 사실 유포는 명백한 범죄입니다. 이런 어이없는 댓글에 어떻게 대응을 해야 할지…"라며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달린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려놨다.

해당 댓글에는 "재시, 재아는 채드윅 국제학교에서 친구를 왕따당해서 강전(강제 전학) 당했습니다. 친구에게 강제를 잡초를 먹이고 화장실에서 사진을 찍는 등 피해자에게 평생 잊지 못할 트라우마를 만들었습니다. 이런 애들이 지금 이렇게 좋은 인식을 받으며 살고 있다는 게 믿어지지가 않네요. 이 댓글 삭제하지 마시고 평생 반성하면서 사셨으면 좋겠네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같은 댓글에 동생 재아 역시, "저랑 재시는 채드윅 국제학교에 다닌 적도 없고 다른 학교에서도 강제 전학을 당한 적이 없습니다. 저랑 재시는 5년간 홈스쿨링을 했으며 이 댓글은 허위 사실입니다. 악성 루머 및 허위 사실 유포는 명백한 범죄입니다"라고 적극 해명했다. 이어 "저희에게도 이런 억울한 일이 생길 줄은 몰랐네요"라며 속상함을 드러냈ㄷㅏ.

한편 이동국 가족은 과거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뜨거운 사랑을 받아 왔다. 특히 재시, 재아 자매는 남다른 기럭지로 아이돌 뺨치는 인기를 얻어 왔다. 재시는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으며, 재아는 테니스 선수로 활약 중이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