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송 “남편 강원래 친구, 3차 접종 일주일 만에 사망…애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3 09:08

김송, 강원래 부부. [김송 인스타그램]

김송, 강원래 부부. [김송 인스타그램]


가수 강원래의 아내인 가수 김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하거나 중태에 빠진 지인들을 언급하며 안타까워했다.

김송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남편의 가까운 고등학교 친구는 3차 접종(부스터샷) 후 일주일 만에 사망했고, 가까운 후배는 2차 접종 후 6개월간 뇌사 상태로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에도 인친(인스타그램 친구)들과 지인들의 사망, 심각한 부작용으로 인한 백신 후유증은 어떻게 보상받아야 하냐”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일들이. 참으로 애통하고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송은 지난 2001년 강원래와 혼인신고를 한 뒤 2003년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2014년 아들 강선 군을 품에 안았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