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쇼핑목록’ 박지빈 "보내준 소중한 마음 잊지 않겠다" 종영 소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9 16:26

이세빈 기자
사진=tvN '살인자의 쇼핑목록' 제공

사진=tvN '살인자의 쇼핑목록' 제공

배우 박지빈이 ‘살인자의 쇼핑목록’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지빈은 19일 최종회를 앞둔 tvN ‘살인자의 쇼핑목록’에서 MS마트 생선 코너 담당이자, 성전환증을 가진 생선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극 중 생선은 소심한 모습에 의심스러운 행동들로 일찍이 살인 사건의 용의 선상에 오르며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그가 범인이 아니라 성전환증을 가진 트렌스젠더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반응도 뒤집어졌다. 박지빈은 흡입력 있는 캐릭터 표현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생선 장수부터 전과 3범, 트렌스젠더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정형화된 이미지를 깨부순 박지빈은 소속사 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살인자의 쇼핑목록’을 떠나보내는 소회를 전했다.
 
박지빈은 “이번 작품에서 연기한 생선 역은 내 작품 활동에서도 유독 신선했고 또 조심스럽기도 했던 캐릭터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등장인물이 가진 내면의 삶이 잠시나마 비쳤었는데, 이것이 시청자 여러분께 잘 전달되었다면 그것만으로도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지빈은 “‘살인자의 쇼핑목록’이라는 유쾌하고도 깊은 의미를 담은 좋은 작품에 함께하게 되어 행복했다. 고생하신 감독님과 작가님, 선후배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었다. 생선을 응원해준 시청자 여러분이 보내준 소중한 마음 잊지 않고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살인자의 쇼핑목록’ 최종회는 이날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