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배두나의 특별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08:03 수정 2022.05.25 08:03

김선우 기자
기대감이 고조된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 '브로커'의 수진 역 배두나가 특별한 수사 콤비를 통해 안방극장에 이어 스크린을 사로잡을 것이다.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배두나가 드라마 '비밀의 숲' 시리즈에 이어 ‘수진’을 믿고 따르는 후배 ‘이형사’ 역 이주영과 함께 특별한 수사 콤비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의문의 살인 사건을 계기로 검찰 내부의 거대한 진실과 마주하게 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비밀의 숲'에서 열정 가득한 형사로 분한 배두나는 수사 파트너로 조우한 감정에 무딘 검사 역 조승우와 함께 극과 극의 케미스트리를 펼치며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을 불러 모았다.
 
시즌 1부터 시즌 2까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비밀의 숲'에 이어 배두나가 그려낼 또 한 번의 새로운 수사 호흡으로 기대를 모으는 '브로커' 는 베이비 박스의 아기를 둘러싼 거래를 추적하는 ‘수진’과 ‘이형사’, 두 형사의 한층 현실적인 케미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오랜 시간 기다려왔던 사건 해결을 위해 매일 같이 동고동락하면서도 이따금씩 티격태격하며 수사를 이어가는 두 인물의 모습은 프로페셔널함과 인간미를 오가는 매력으로 긴장과 활기를 동시에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에 배두나는 “촬영하는 동안 이주영 배우와 하루하루를 정말 즐겁게 보냈다. 팀으로 호흡을 맞췄던 극 중에서는 물론, 실제로도 정말 소중한 동료가 됐다.”, 이주영은 “회차를 거듭할수록 호흡이 점점 좋아지는 게 느껴졌다. ‘수진’과 ‘이형사’는 기본적으로 서로에 대한 애정이 바탕이 되어 있는 관계인데, 촬영하면서 그런 게 자연스럽게 묻어 나온 것 같다.”라며 완벽했던 호흡을 전해 이들이 발휘할 시너지에 기대를 고조시킨다.
 
이처럼 배두나와 이주영이 완성한 특별한 선후배 케미로 한층 풍성한 재미를 예고하는 '브로커'는 믿고 보는 배우들의 다채로운 케미스트리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영화는 6월 8일 개봉한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