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들어 하락폭 가장 큰 삼성전기, LG생건, SK스퀘어, 카카오페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6 13:35

김두용 기자
삼성그룹 주의 시가 총액이 5개월 만에 88조원이나 증발했다.
 
 
6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삼성그룹 23개 종목의 시총은 641조9575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30일 기준 시총이 729조8448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상반기가 지나기도 전에 87조8873억원이 감소했다.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1월 11일(825조7700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203조5593억원이 사라졌다. 이에 따라 유가증권시장 전체 시총에서 삼성그룹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말 33.1%에서 꾸준히 줄면서 지난 3일 30.7%를 기록해 2.4%나 감소했다.
 
그룹 시총이 줄어든 것은 삼성전자 주가가 부진한 영향이 크다. 지난해 12월 7만8300원이었던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3일 6만6800원으로 14.7% 하락했다. 이 기간 삼성전자의 시총은 68조6525억원 줄었다.
 
삼성그룹 계열사 중 올해 주가의 하락폭이 가장 컸던 건 삼성전기로 -24.3%를 기록했다. 시총규모는 3조5853억원이 빠졌다.  
 
LG그룹이 시총 2위다. 지난 3일 기준으로 211조7423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LG그룹 중 가장 하락폭이 컸던 계열사는 중국 직격탄을 맞은 LG생활건강이다. LG생활건강은 올해 109만7000원에서 출발해 73만4000원까지 추락하며 33% 이상 떨어졌다.  
 
시총 3위인 SK그룹의 25개 종목 시총은 175조4456억원으로 지난해 말(212조1615억원)보다 36조7159억원 줄었다. 가장 파이가 큰 SK하이닉스가 18.3%나 떨어지며 17조4721억원이나 규모가 줄었다.  
 
하락폭이 가장 컸던 계열사는 지난해 상장된 SK스퀘어다. 올해 6만6400원에서 출발해 지난 3일 기준으로 4만6950원까지 하락했다. 29% 이상 추락하며 2조원 넘게 규모가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카카오 그룹도 109조1323억원에서 75조3977억원으로 33조7346억원 줄었다.
 
대표 종목인 카카오(-23.8%·12조924억원)와 카카오뱅크(-30.3%·8조4364억원) 등의 낙폭이 컸다. 그중 카카오페이가 -38.4%이나 추락하며 가장 하락폭이 컸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중앙은행의 공격적 긴축 우려, 우크라이나 사태가 촉발한 글로벌 공급망 차질,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등 악재가 뒤얽히며 국내 증시는 움츠러들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 주식시장은 고점 대비 20% 하락한 이후 60일 이내에 하락 폭의 40∼50%를 되돌리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