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서인국X강미나, 티격태격 '찐' 남매 케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08:53

박정선 기자
 '미남당'

'미남당'

서인국과 강미나가 ‘미남당’을 통해 티격태격 남매 케미를 선보인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극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이다. 서인국은 극 중 기막힌 점괘와 화려한 말발을 자랑하는 박수무당 남한준으로 분한다. 강미나는 국정원 출신 천재 해커 남혜준으로 변신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날카로운 카리스마부터 그림체까지 닮은 서인국(남한준), 강미나(남혜준)의 모습이 담겼다. 업무에 몰두한 두 사람에게서는 범접할 수 없는 ‘브레인’의 아우라가 느껴진다. 또한, 강미나가 멍한 표정으로 ‘미남당’ 팀원 서인국과 곽시양에게 붙들려가는 장면은 못 말리는 ‘찐’ 남매 모멘트를 예고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서인국과 강미나는 온종일 티격태격하고 으르렁거리다가도, 예리한 수사력을 바탕으로 저돌적이고 거침없이 문제를 해결해 나면서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한다. 그뿐만 아니라 서로를 은근히 챙기며 다정한 기류까지 자아낸다고 해 이들이 어떠한 시너지를 선보일지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미남당’은 카카오페이지 모바일 소설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해 대중성과 작품성을 입증한 정재한 작가의 소설로, 카카오페이지에서 15만 독자를 달성한 화제작 ‘미남당-사건수첩’을 원작으로 한다. ‘붉은 단심’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