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패트릭, 치열했던 경쟁 끝 US오픈 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0 14:14 수정 2022.06.20 17:27

이은경 기자
BROOKLINE, MASSACHUSETTS - JUNE 19: (L-R) Matt Fitzpatrick of England and caddie Billy Foster celebrate with the U.S. Open Championship trophy after winning during the final round of the 122nd U.S. Open Championship at The Country Club on June 19, 2022 in Brookline, Massachusetts.  Warren Little/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BROOKLINE, MASSACHUSETTS - JUNE 19: (L-R) Matt Fitzpatrick of England and caddie Billy Foster celebrate with the U.S. Open Championship trophy after winning during the final round of the 122nd U.S. Open Championship at The Country Club on June 19, 2022 in Brookline, Massachusetts. Warren Little/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해 US오픈 최종 승자는 매슈 피츠패트릭(28·잉글랜드)이었다.  
 
피츠패트릭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브루클린의 더 컨트리클럽(파70·7207야드)에서 끝난 제122회 US오픈(총상금 17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는 6언더파 274타. 피츠패트릭은 공동 2위 그룹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315만 달러(40억7000만원)다.  
 
3라운드까지 윌 잴러토리스(미국)와 공동 선두였던 피츠패트릭은 마지막 날에도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였다.  
 
전반까지 피츠패트릭이 잴러토리스를 1타 앞섰지만, 10번 홀과 11번 홀 연속 보기를 범해 상황이 달라졌다. 그 사이에 잴러토리스는 11번 홀(파3) 버디를 잡아 2타 차 선두로 치고 나갔다. 하지만 잴러토리스가 12번 홀(파4)에서 1타를 잃자 피츠패트릭이 13번 홀(파4) 15m짜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공동 선두가 됐다.  
 
승부처는 15번 홀(파4)이었다. 잴러토리스의 티샷이 러프에 빠지고 세컨드 샷이 벙커로 들어가며 보기에 그치는 사이, 피츠패트릭이 5.5m 버디를 잡아내며 순식간에 2타 차 단독 선두로 앞서 나갔다. 이후 잴러토리스와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1타 차까지 추격해왔지만, 승부는 뒤집히지 않았다.
 
유러피언투어 7승을 올린 피츠패트릭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는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다. 그런데 그는 이번 대회가 열린 더 컨트리클럽에서 2013 US 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적이 있다. 그는 US오픈 우승을 위해 9년 전 US 아마추어 챔피언십 당시 지냈던 집을 다시 찾아내 똑같은 침대에서 자며 ‘우승 기운’을 받았다고 한다.  
 
한국 선수로는 김주형이 3오버파 283타로 단독 23위에 올랐다. 이경훈은 7오버파 287타 공동 37위를 기록했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후원하는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로 넘어간 선수 중에는 더스틴 존슨(미국)이 4오버파 284타 공동 24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존슨 외에 LIV 소속 선수들이 대거 컷 탈락하면서 PGA투어에 남은 선수들과 LIV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로 넘어간 선수들의 대결은 PGA투어 소속 선수들의 완승으로 끝났다.  
 
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