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류지현 감독 "이재원 홈런 덕에 필승조 아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8 21:58 수정 2022.06.28 22:14

이형석 기자
김민규 기자

김민규 기자

LG 트윈스가 케이시 켈리와 박해민, 이재원의 활약을 앞세워 영봉승을 거뒀다.   

 
LG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홈 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3위 LG는 주중 3연전의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특히 개인 15연승에 도전한 상대 선발 투수 구창모를 꺾은 터라 더욱 짜릿한 승리였다.  
 
류지현 LG 감독은 "박해민이 공수주에서 완벽하게 팀 승리를 이끌었다. 켈리도 6이닝을 완벽하게 막았다"고 평가했다.  
 
이날 부상으로 이탈한 홍창기를 대신해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박해민은 4타수 3안타 3득점을 올렸다. 켈리는 6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10승을 달성, 다승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이재원은 6회 말 2사 2루에서 NC 구창모를 강판시키는 2점 홈런을 뽑았다. 시즌 8호. LG는 이 홈런으로 점수 차를 4-0까지 벌렸다.  
 
류지현 감독은 "공격에서 6회 이재원의 2점 홈런이 추가 득점뿐만 아니라 필승조를 아끼도록 하는 의미 있는 홈런"이라고 덧붙였다. 마운드 운용에 여유가 생긴 LG는 투구 수 84개를 기록한 켈리를 일찍 내리고 7회부터 김대유-최성훈-김진성이 1이닝씩 이어 던지도록 했다. 셋 모두 실점 없이 투구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