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변화와 변함의 18년 여정 “정규 11집 도전이자 발전”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12 11:59 수정 2022.07.12 14:03

김다은 기자
사진=Label SJ 제공

사진=Label SJ 제공

‘장수 아이돌’ 슈퍼주니어가 정규 11집으로 돌아왔다.
 
슈퍼주니어는 12일 온라인으로 열린 정규 11집 ‘더 로드 : 킵 온 고잉’(Vol.1 The Road : Keep on Going) 발매 기념 간담회에서 완전체로 컴백 활동에 임하는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정규 11집 ‘볼륨. 1 더 로드 : 킵 온 고잉’(Vol.1 The Road : Keep on Going)은 어느덧 데뷔 18년 차인 슈퍼주니어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여정을 연결하는 첫 번째 장이다.  
 
슈퍼주니어는 SM엔터테인먼트 사상 정규 11집 발매라는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리더 이특은 “슈퍼주니어라는 이름이 K팝의 한 역사를 쓸 수 있는 의미인 것 같아서 좋다. 입사 22년 차다. SM에 뼈를 묻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시원은 “건강한 부담”이라고 덧붙였고, 예성은 “두 자릿수 앨범이 나온다는 것 자체가 꿈만 같다. 감격스럽다”고 했다.
 
슈퍼주니어는 정규 11집으로 그룹 활동은 물론 예능, 드라마, 개인 앨범 등 각자 열일 행보를 보인다. 은혁은 “올해 초 슈퍼주니어가 발라드 앨범으로 컴백했다. 규현, 려욱은 솔로 앨범을 냈다. 드라마에 출연한 멤버도 있다. 모든 멤버가 여러 방면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최근에는 콘서트까지 준비했다”고 이야기했다. 
사진=Label SJ 제공

사진=Label SJ 제공

이번 정규 11집은 볼륨 두가지 버전으로 나뉘어 발매된다. 볼륨2는 하반기 발매 예정이다. 시원은 “준비가 쉽지 않았지만 하반기엔 더 멋진 모습으로 찾아올 예정이다.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차기 앨범의 기대감도 함께 높였다. 이어 규현은 “사실 볼륨2는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고 털어놔 깜짝 놀라게 했다.
 
과거와 미래 사이 슈퍼주니어는 ‘길’(더 로드)에서 ‘킵 온 고잉’(Keep on Going)이라는 이번 앨범의 부제처럼 계속해 끊임없이 이어진다. 데뷔 18년째 엘프(팬덤)와 함께한 시간 동안 그룹은 매번 다채로운 변화를 보여주면서도 변치 않는 가치를 쭉 지켜오고 있다. 이번 정규 11집은 그 여정을 향한 확신이 더욱 강해질 전망이다.
 
동해는 “슈퍼주니어의 길은 계속된다는 의미를 앨범명에 담았다. 정규 11집은 우리의 과거, 현재, 미래 모든 여정을 담은 앨범”이라고 표현했다. 려욱은 “슈퍼주니어는 ‘우주 여행자’로 멤버 각자가 여러 행성에서 여행하다가 11집을 통해 모인다. 앨범에 앞으로 나아간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SM의 세계관도 언급했다.
 
총 5곡으로 채워진 정규 11집의 타이틀 곡은 ‘망고’다. 묵직하면서도 리드미컬한 베이스와 신디 사운드가 포인트인 펑키 팝 장르 곡이다. 달콤하면서도 저돌적인 화법으로 사랑을 찾아 헤매는 일에 지친 상대에게 ‘원하는 사랑을 채워 줄 수 있는 오아시스가 되어주겠다’는 마음을 전달한다. 댄서 아이키와 호흡을 맞춘 퍼포먼스가 고백을 한층 다채롭게 구성한다.  
사진=Label SJ 제공

사진=Label SJ 제공

‘망고’뿐 아니라 ‘돈 웨이트’(Don’t Wait), ‘마이 위시’(My Wish), ‘에브리데이’(Everyday), ‘올웨이즈’(Always)까지 수록곡에 사랑 이야기를 담뿍 담았다. 수록곡 ‘돈 웨이트’(Don’t Wait)는 지난달 29일 뮤직비디오로 선공개 됐다. 이특은 뮤직비디오에서 여장을 하고 등장해 팬들에게 유쾌함을 선물했다. 신동은 “원래는 멤버 모두가 여장하려 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시원은 “원래대로라면 자칫 불쾌지수를 높일 수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특은 “신곡을 준비할 때마다 멤버 뿐만 아니라 스태프들까지 부담을 가진다. 오랜 시간 동안 여러 장르를 했기에 더 그렇다. ‘요즘 음악 스타일을 따라가면 슈퍼주니어에게 맞는 옷일까’를 고민했다. 그러나 도전을 해야 발전을 한다. 슈퍼주니어는 위험 요소를 무릅쓰고 도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앨범을 통해 슈퍼주니어는 시간이 지날수록 팬들과 끈끈해지고 앞으로 나아가는 그룹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18년 차 같은 팀으로 활동해 온 K팝 아이돌은 이례적이다. 은혁은 “딱히 비결은 없고 멤버 모두가 잘 참아서 유지된 것 같다”고 밝혔다. 신동은 “SM이라는 회사가 있었기에 지속해서 활동할 수 있었다”고 했다.
 
슈퍼주니어는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3년 만에 대면 단독 콘서트인 ‘슈퍼주니어 월드투어 - 슈퍼쇼 9 : 로드’(SUPER JUNIOR WORLD TOUR - SUPER SHOW 9 : ROAD)를 개최한다. ‘망고’(Mango)의 첫 무대를 비롯해 단체 활동의 시너지를 이어간다.
 
동해는 “3년 여 만에 대면 콘서트를 한다. 콘서트로 인해 음악방송은 못 하지만 오랜만에 팬들의 목소리를 콘서트를 통해 들을 수 있어 더 기대된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