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패러디 논란 유튜버, 악플 고소 선언…“자폐 비하 발언 NO”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1 17:08

이세빈 기자
사진=우와소 유튜브 캡처

사진=우와소 유튜브 캡처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우영우를 패러디해 논란이 된 유튜버 우와소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유튜버 우와소는 21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안녕하세요. 우와소입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우와소는 “감당이 안 될 정도로 많은 악플이 달리고, 5페이지가 넘는 논란 기사가 나면서 이러다 진짜 매장당하면 어쩌지 하는 공포감이 컸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저희는 결코 장애 비하 콘텐츠를 만들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런 테러에 가까운 공격에 영상을 내리고 사과를 하게 되면 다수의 폭력에 굴복하는 또 다른 사례가 되어 앞으로도 저들이 크리에이터들을 마음대로 휘두르는 데 도움이 될까봐 이 악물고 버텼다”고 했다.
 
그러면서 “살면서 처음으로 변호사를 선임했다. 도를 넘은 악플에 대해서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아시다시피 제가 할 일이 별로 없는 사람이기 때문에 종일 악플을 찾아다니고 있다. 당연하지만, 존중 가운데 정당한 비판과 다른 의견을 내주신 분들에게 해당하는 내용은 아니다. 좋은 의견 많이 듣고, 배운 점도 많았다. 그분들께는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우와소는 “세상 모든 콘텐츠는 저마다 긍정적인 영향과 부정적인 리스크가 있다고 생각한다. 크리에이터들은 이 두 가지를 각자 개인의 시야와 경험으로 바라보고 조율하며 긍정적인 영향이 더 크다고 판단될 때 제작을 하게 되고 그것이 곧 그 크리에이터의 가치관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가치관을 존중해주셨으면 좋겠다. 크리에이터의 가치관을 존중하는 방법은 마음에 들면 소비하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소비하지 않는 거라고 생각한다.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내리라고, 욕하고, 공격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나와 생각이 다르다면 차단해주고 해당 영상을 소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와소는 ‘이상한 와이프 우와소’라는 제목의 쇼츠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우와소 아내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속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우영우의 말투를 재연해 장애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