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마크, 코로나19 확진 “단독 콘서트 6인 진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5 14:59

김다은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그룹 NCT 멤버 마크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NCT 마크가 금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마크는 이날 오전 컨디션 이상 증세를 느껴 곧바로 신속항원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즉시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재택치료 중”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오는 29~31일 예정된 NCT DREAM 두 번째 단독 콘서트 ‘더 드림 쇼2 – 인 어 드림’(THE DREAM SHOW2 - In A DREAM)은 마크를 제외한 6명 멤버로 진행된다. 팬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면서 “당사는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회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하 SM엔터테인먼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스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NCT 마크가 금일(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마크는 오늘 오전 컨디션 이상 증세를 느껴 곧바로 신속항원검사를 진행하였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마크는 코로나19 백신 3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즉시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재택치료 중입니다.
 
이에 따라 7월 29~31일 예정된 NCT DREAM 두 번째 단독 콘서트 ‘THE DREAM SHOW2 - In A DREAM’은 마크를 제외한 6명 멤버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
 
당사는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회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