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박은빈X강태오X강기영이 밝힌 2막 관전 포인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7 17:41

김다은 기자
사진=ENA채널 제공

사진=ENA채널 제공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시청자의 마음의 온도를 더욱 높인다.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우영우’)가 식을 줄 모르는 열풍 속 오늘(27일) 방송되는 9회를 기점으로 반환점을 돈다. 이날 9회 방송에 앞서 ‘우영우’ 측은 박은빈, 강태오, 강기영이 밝힌 작품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와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드라마의 중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진정성 있는 연기로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 배우들이다. 우영우 그 자체가 되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끈 박은빈, 이준호 역으로 한도 초과의 설렘을 유발한 강태오, 정명석이라는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완성한 강기영 등 배우들의 호연은 유인식 감독의 연출, 문지원 작가의 극본과 시너지를 이루며 웰메이드 힐링 드라마를 탄생시켰다.  
사진=ENA 제공

사진=ENA 제공

공개된 소감에서 먼저 배우들은 입을 모아 시청자의 뜨거운 사랑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은빈은 “영우를 매일같이 사랑하고 있었던 나에겐 영우를 사랑하는 것이 익숙했지만, 시청자들도 기대 이상의 관심과 사랑을 보내줘서 진심으로 고맙다. 영우의 이야기를 반겨주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 내 마음을 충만하게 하고 있다”고 벅찬 소감을 드러냈다. 특히 첫 방송 이후 자폐인과 병원 관계자 등에게 그들의 이야기가 담긴 손편지를 받은 기억을 떠올리며 “조심스러워했던 부분들을 이해해 주고, 절대 왜곡되지 않았으면 했던 마음을 알아줘서 고마웠다”고 진심을 전했다.
 
강태오는 “모든 사람에게 힐링을 주는 따뜻한 스토리에 시청자들도 스며든 것 같다. 나도 시청자 입장에서 우영우와 그의 주변 인물들을 응원하며 소소한 행복과 감동을 하고 있다”며 “배우들이 각자의 역할을 아끼고 애정하는 만큼, 모든 캐릭터를 많이 사랑해주는 것 같아 뭉클하다”고 소회를 털어놨다. 강기영은 “전 세계적으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웃을 일이 많이 없었을 시청자를 미소 짓게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큰 영광”이라며 “살면서 들어볼 수 있을까 싶었던 ‘섹시하다’는 댓글도 봤는데 무척이나 고맙다”고 했다.  
 
세 사람은 각자 기억에 남는 명장면과 명대사도 꼽았다. 박은빈은 “힘에 부치는 순간들도 분명 있었지만, 매 장면 최선을 다했기에 어느 한 가지만을 뽑기가 어렵다. 시청자도 되도록 많은 장면을 기억해 주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8회의 엔딩 장면을 촬영한 날이 태수미(진경 분) 변호사를 처음 보는 날이었는데, 자신을 낳아준 친모에게 “저를 기억하지 못하십니까?”라고 말하는 영우의 마음이 너무 쓸쓸하고 아파서 대본을 볼 때보다 실제로 대사를 내뱉으며 울컥하는 감정이 컸다”고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사진=ENA 제공

사진=ENA 제공

강태오는 ‘변호사님 같은 변호사가 내 편을 들어주면 좋겠어요’라는 이준호의 대사를 뽑았다. “영우를 향한 준호의 마음이 고스란히 잘 담긴 대사로 어떤 수식과 표현이 필요 없이 진심을 꾸미지 않고 담담하게 이야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연기에 임한 진지한 마음가짐을 엿보게 했다. 강기영은 ‘봄날의 햇살 최수연’ 신을 언급하며 “사람의 인생을 바꿀 수 있는 말의 힘에 대해 깨닫게 된 장면”이라고 답했다. 지난 5회에서 우영우가 최수연(하윤경 분)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담아 “너는 봄날의 햇살 최수연이야”라고 말하는 이 장면은 수많은 시청자에게 뭉클한 감동을 안기며 방송 직후 각종 SNS와 커뮤니티를 달군 바 있다.
 
마지막으로 박은빈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다양한 사건들을 접하며 계속해서 나아가는 영우의 성장, 그리고 모두의 발전”을 2막 관전 포인트로 짚으며 “어엿한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영우가 어떻게 앞으로 향하는지 함께 지켜봐 달라”는 바람을 전했다. “개인적으로 저는 최종회(16회)가 참 좋다. 영우가 하고자 하는 말이, 그동안의 집합체가 녹아있어 배우로서는 많은 부담이 되었으나 영우를 끝까지 열렬히 응원했던 한 사람으로서는 가슴 훈훈한 마무리를 할 수 있었다”라고 귀띔하기도.  
 
강태오 역시 ‘성장’을 키워드로 꼽으며 “2막에 접어들면서 준호가 영우와 함께 성장하고 서로에게 스며드는 과정을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끝으로 강기영은 “한바다 변호사들만큼이나 배우들 간의 케미스트리가 더욱 맞아가는 2막이 남았다. 여러분 즐길 준비 되셨습니까? 2막 시작합니다”는 유쾌한 인사를 전했다. 
 
‘우영우’ 9회는 오늘(27일) 오후 9시 ENA채널에서 방송되며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