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이종석 “오랜만 복귀 팬들에 송구, 긴장 많이 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11:51 수정 2022.07.29 13:05

김다은 기자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배우 이종석이 거대한 하드보일드 누아르 세계관을 열 준비를 모두 마쳤다.

 
이종석은 29일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 첫 회 방송을 앞둔 설렘과 소감을 드러냈다. 이날 임윤아, 김주헌, 옥자연, 양경원, 오충환 감독도 자리를 빛냈다.  
 
‘빅마우스’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다.
 
‘호텔 델루나’,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 ‘스타트업’ 등으로 독보적인 연출력을 보여줬던 오충환 감독은 이번에는 하드보일드 누아르 장르로 돌아온다. 거대한 계략에 맞서 살아남기 위한 사투를 벌이는 평범한 소시민 가장을 주인공으로 흡사 영화 속 무법천지를 연상케 하는 특별한 세계관을 그릴 예정이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극 중 부부로 만나 호흡할 배우 이종석(박창호 역), 임윤아(고미호 역)를 비롯해 배우 김주헌(최도하 역), 옥자연(현주희 역), 양경원(공지훈 역) 그리고 특별출연 곽동연(제리 역) 등 강렬한 존재감을 가진 배우들도 총출동해 극의 몰입감을 더한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W’,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 여러 작품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종석은 승률 10%의 삼류 변호사에서 갑자기 천재사기꾼 빅마우스로 전락하는 박창호 역을 맡는다.  
 
이종석은 “오충환 감독과 두 번째로 작품을 함께 한다. 감독의 현장이 늘 즐겁고 편안하다. 맡은 역할 자체가 어렵고 힘든 장면이 많았지만 즐겁게 촬영했다”고 운을 뗐다. 이를 듣던 양경원은 “이종석은 말도 안 되는 칭찬을 나에게 한다. 나에게 ‘점점 잘생겨진다’고 말한다. 나를 북돋워 주는 사람이었다”며 이종석을 칭찬했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이종석은 3년 만에 ‘빅마우스’로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팬들이 오래 기다려 준 걸 알아서 송구스럽다. 오충환 감독과 한 작품을 더하고 싶었다. (감독과) 안 해봤던 새로운 결의 작품을 해보자는 이야기를 나눴고 감독을 믿고 출연하게 됐다”며 출연 결정 이유를 드러냈다.  
 
그는 오랜만에 대중을 만나는 소감으로 “긴장하는 순간이 많았다. 작품 내 어려운 장면이 많았다. 감독에게 많이 의지하고 물어보면서 했다”고 이야기했다.  
 
‘빅마우스’는 29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