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대대적 사업 개편…'한국형 록히드마틴' 도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14:49

정길준 기자
서울 중구 한화빌딩. 한화 제공

서울 중구 한화빌딩. 한화 제공

 
한화그룹이 방산·반도체 장비·친환경 에너지로 사업 구조를 체계화하기 위해 대대적인 개편에 나섰다. 미국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의 위상을 우리나라에서 재현하겠다는 포부다.
 
한화·한화에어로스페이스·한화임팩트 3사는 29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안건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먼저 3개 회사에 분산돼있던 한화그룹의 방산사업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합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화에서 물적분할한 방산 부문을 인수하고, 100% 자회사인 한화디펜스를 흡수합병한다. 지상에서부터 항공우주에 이르는 종합방산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인수·합병으로 회사를 2030년까지 글로벌 방산 톱10으로 키우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측은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기업 규모를 키우고 제품을 다양화해 '한국형 록히드마틴'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한화그룹의 지주사격인 한화는 방산부문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매각하는 대신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정밀기계를 인수해 한화·모멘텀(전 한화 기계부문)의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100% 자회사인 한화건설을 흡수합병한다. 한화는 소재·장비·인프라 분야로 사업을 전문화할 계획이다.
 
기존 한화·모멘텀의 이차전지·태양광 등 공정장비와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사업에 한화정밀기계의 반도체 후공정 패키징 장비 등의 사업이 더해져 중장기적으로 반도체 공정 장비 분야의 전문 업체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한화임팩트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파워시스템을 인수한다.
 
가스터빈 개조 기술과 수소혼소(혼합연소) 발전 기술에 강점을 가진 한화임팩트와 산업용 공기·가스압축기 등 에너지장비 전문 기업인 한화파워시스템 간 협력으로 차세대 혁신 발전원을 개발한다.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전환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