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TEX전 2실점 패전...104년 만에 대기록은 연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14:08

안희수 기자
오타니가 시즌 10승 달성을 다음 등판으로 미뤘다. 게티이미지

오타니가 시즌 10승 달성을 다음 등판으로 미뤘다. 게티이미지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시즌 10승을 거두지 못했다. 대기록 달성도 다음 등판으로 미루게 됐다. 
 
오타니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 경기에 투수·1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마운드 위에선 6이닝 8피안타 11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지난달 23일 캔자스시티 로얄스전부터 6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을 기록하는 '괴력'을 선보였다. 그러나 타선이 침묵했다. 에인절스는 무득점에 그치며 0-2로 패했다. 오타니도 패전 투수가 됐다. 
 
오타니는 이 경기 전까지 투수로 9승을 거뒀다. 1승만 추가하면 MLB 104년 만에 나오는 기록을 해낼 수 있었다. 바로 한 시즌 두 자릿수 승수와 두 자릿수 홈런 동시 달성. 
 
MLB 레전드 베이브 루스가 1918년 13승-11홈런을 남긴 뒤 이 기록을 해낸 선수는 나오지 않았다. 투수와 타자를 모두 소화하는 오타니는 이미 타자로 21홈런을 때려냈다. 투수로 1승만 추가하면 '10승-20홈런'을 해내는 최초 선수로 남을 수 있다. 
 
오타니는 1회 초 마커스 세미엔, 코리 시거, 요나 하임에게 연속 3안타를 맞고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나다니엘 로우, 아돌리스 가르시아, 레오디 타베라스를 모두 삼진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3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가던 오타니는 4회 초 선두 타자 로우에게 던진 슬라이더가 통타 당해 중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5회도 2사 1루에서 시거에게 우중간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며 1점을 더 내줬다. 
 
6회는 선두 타자 로우에게 3루타를 맞고 위기에 놓였지만, 가르시아와 타베라스를 연속 삼진 처리한 뒤 콜 칼훈을 범타로 돌려세우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투수 오타니는 호투했지만, 타자 오타니는 침묵했다. 네 타석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에인절스는 시즌 57패(42승)째를 당했다. 트레이드 마감일을 앞두고 오타니의 행선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오타니는 새 역사를 향해 나가고 있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