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네이션 측 “무대 구조물 제작 스태프 사망, 마지막 길 최선 다해 돌볼 것”[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31 22:54

정진영 기자
사진=피네이션 제공

사진=피네이션 제공

피네이션이 공연 스태프 사망에 대해 입장을 냈다.

 
피네이션은 31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날 오후 3시 50분께 강원도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외주 스태프가 목숨을 잃은 사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고인은 몽골 국적의 20대 남성으로 무대 구조물을 제작하는 A 외주업체에 고용된 인력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피네이션 관계자는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 또한 유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피네이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이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다. 또한 더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