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9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1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31 11:37

서지영 기자
 
.

.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한 '2022년도 시공능력평가'에서 삼성물산(21조9472억원)이 토목건축공사업종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31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지난 2014년부터 9년째 1위를 유지하게 됐다.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실적·경영상태·기술능력 및 신인도를 종합 평가해 공시하는 제도다. 발주자는 평가액을 기준으로 입찰제한을 할 수 있으며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도급하한제 등의 근거로 활용된다. 올해 시공능력평가를 신청한 건설업체는 총 7만5673개사로 전체 건설업체의 88.8% 수준이다.
 
현대건설(12조6041억원)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2위를 차지했으며 대림산업에서 건설사업부문을 분할해 설립한 DL이앤씨(9조9588억원)가 전년 8위에서 올해 3위로 상승했다. 이어 포스코건설(9조6123억원) 4위, GS건설(9조5642억원) 5위, 대우건설(9조2305억원) 6위, 현대엔지니어링(9조1185억원) 7위, 롯데건설(7조2954억원) 8위, SK에코플랜트(5조3560억원) 9위, HDC현대산업개발(4조9160억원)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호반건설은 지난해 13위에서 올해 11위(3조5626억원)로 두계단 순위가 올랐다. 반도건설도 두계단 순위가 상승해 32위(1조4613억원)를 기록한 반면 중흥토건은 전년보다 한계단 하락한 18위(2조2934억원)를, 중흥건설은 지난해보다 여덟 계단 떨어진 48위(9151억원)를 각각 차지했다.
 
올해 토목건축공사업의 시공능력 평가 총액은 271조9421억원으로 작년(258조9382억원)에 비해 5.0% 증가했다. 최근 3년간 공사실적을 평가하는 실적평가액은 98조8341억원으로 지난해(98조7742억원) 대비 소폭 증가했다. 경영평가액은 작년(99조9천591억원)보다 9.8% 늘어난 109조7310억원, 신인도평가액은 지난해(17조8366억원) 대비 7.2% 증가한 19조1290억원이다. 기술평가액은 44조2479억원으로 작년(42조3683억원)에 비해 4.4% 늘었다.  
 
서지영 기자 seojy@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