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는 왜 ‘괴짜’를 들고 나왔나[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18:14

이현아 기자
가수 지코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지코 미니 4집 'Grown Ass Ki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1.

가수 지코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지코 미니 4집 'Grown Ass Ki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1.

지코가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2년 만에 대중 곁으로 돌아왔다.

지코는 1일 미니 4집 ‘그로운 애스 키드’의 발매 및 컴백을 기념한 소감을 직접 털어놨다.
 
지코는 이번 앨범에 총 5곡의 트랙을 실었다. 선공개곡 ‘서울 드리프트’에 이어 타이틀 곡은 ‘괴짜’다. 이 노래는 지구 종말을 하루 앞둔 최후의 날이 배경이다. 노래뿐 아니라 이를 시각화한 뮤직비디오가 웬만한 블록버스터 영화 못잖은 규모로 공개됐다.  
 
지코에 따르면 ‘괴짜’를 타이틀 곡으로 결정하기까지 다른 후보곡들을 놓고 고민을 거듭했다. 지코가 이 노래를 결정한 이유에는 “타이밍이었다. 지금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보여줄 수 있는 노래 같아 정했다”는 설명이다.
 
‘괴짜’는 다른 노래들보다 퍼포먼스에 중점을 둔 곡이다. 소스나 편곡, 가사의 내용 등도 마찬가지다. 후렴의 강렬한 비트, 지코만의 다이나믹한 보컬과 멜로디, 그리고 특유의 에너지가 유난히 드러난다.
 
지코는 ‘괴짜’를 포함해 다섯 곡의 신곡이 담긴 ‘그로운 애스 키드’의 작업 당시의 ‘초심’ 처음 음악을 접했을 때 마음가짐으로 돌아갔다. 지코는 “2년 간 대중과의 소통이 없다보니 음악에 대한 피드백을 할 당사자가 나밖에 없었다. 스스로 음악을 만들고 청취하는 주체도 내가 됐다. 그래서 예전의 지코 음악에 가까운 것들이 나왔다”고 했다. 그야말로 날 것 그대로의 지코가 틈틈이 많이 보여지는 앨범이다. 
가수 지코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지코 미니 4집 'Grown Ass Ki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취재진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1.

가수 지코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지코 미니 4집 'Grown Ass Ki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취재진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1.

지코는 이 노래로 챌린지도 선보인다. ‘아무노래’, ‘서머 헤이트’에 이른 안무 챌린지다. 이미 (여자)아이들의 소연, 댄서 리정, 있지의 류진과 채령이 지원사격을 했다.
 
‘괴짜’ 챌린지는 이전보다 훨씬 어렵고 까다롭다. 지코는 “이전과는 많이 다르다. ‘아무노래’, ‘서머헤이트’가 따라하기 쉽게 표현했다면 ‘괴짜’는 빠른 속도감, 거친 이미지와 흡사한 안무에서 착안했다. 난이도가 있어 챌린지의 의미를 담고 있다. 나 역시 안무를 하는데 엄청 오래 걸렸다”고 털어놨다.
 
1분 정도의 챌린지뿐 아니라 ‘괴짜’ 무대 역시 꽤나 까다롭다. 지코는 그간 한 곡을 거의 안무로 소화한 곡이 없다. ‘괴짜’는 춤을 추며 라이브를 한다. 이전보다 좀 더 안무 연습실에서 시간을 많이 보냈다고. 지코는 “오랜만에 퍼포먼스를 하다 보니 체력적으로 많이 달리는 느낌이었다. 안무단장님, 팀원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괴짜’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박해준, 노윤서, 차엽 등 기라성같은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들을 섭외 후에는 일정을 조정하느라 애를 먹었다. 지코는 “스케줄이 다들 바빠서 일정을 조율하는게 여간 어렵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배우들 스태프도 협조가 고마웠다”고 했다.
 
지코는 뮤직비디오의 관전포인트로 배우들의 실감나는 연기와 함께 우스꽝스럽고 신박한 시퀀스가 교차되는 신들을 추천했다. 지코는 “2절 후렴구에 전혀 나올 거 같지 않은 부분에 퍼포먼스가 나와 어필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현아 기자 lalalast@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