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아마추어 스포츠 유망주 4명 후원 계약 체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10:44

정길준 기자
SK텔레콤과 후원 계약을 체결한 4개 종목 국가대표 유망주.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황선우(수영)·박혜정(역도)·손지인(리듬체조)·조현주(스케이트보드) 선수.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후원 계약을 체결한 4개 종목 국가대표 유망주.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황선우(수영)·박혜정(역도)·손지인(리듬체조)·조현주(스케이트보드) 선수.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대한민국 아마추어 스포츠 유망주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SK텔레콤이 후원하는 선수는 지난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수영 간판스타로 떠오른 황선우 선수(19)를 비롯해 포스트 장미란으로 불리는 박혜정 선수(19), 리듬체조 최연소 국가대표 손지인 선수(15), 스케이트보드 조현주 선수(15세) 등 4명이다.
 
회사는 2007년 수영 종목의 박태환 선수를 시작으로 아마추어 스포츠 유망주에 대한 후원을 이어왔다. 이번에도 향후 3년간 훈련 지원금 및 국제대회 성적 인센티브 지급과 정신력·컨디션 관리 등 최고 수준의 지원을 뒷받침한다.
 
내년 열리는 항저우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올림픽 등 국제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돕는다.
 
후원식은 이날 오전 서울 을지로 SKT타워에서 4명의 선수를 비롯해 김희섭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 담당 등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희섭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 담당은 "선수들이 여러 국제 대회에서 대한민국 스포츠 위상을 높이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