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진짜죠?" 천지개벽 용산 개발 청사진에 지역민 반응 보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07:00 수정 2022.07.31 13:40

서지영 기자

용산저비창 개발 10년 만의 재추진
지역민 "또 좌초되진 않을까" 반신반의 속 환호

기초 공사에 한창인 용산 정비창부지 전경. 사진=서지영 기자

기초 공사에 한창인 용산 정비창부지 전경. 사진=서지영 기자

 
용산정비창 부지 개발이 10년 만에 재추진되면서 이 지역 주민들이 들썩이고 있다. 용산 주민들은 "이번에는 진짜 추진되는 것 맞나"라며 의심하면서도 정부와 서울시의 청사진 발표에 환호하는 분위기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달 26일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을 발표하고 용산정비창 일대를 용산 국제업무지구로 만드는 구상을 공식화했다. 
 
이번 개발의 핵심은 초고층 건축물이 들어선 업무·상업 중심지로의 변모다. 서울시는 주거·상업·업무 기능이 복합된 고밀도 개발을 위해 이곳을 첫 '입지규제 최소구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용산정비창은 용도지역에 따른 입지규제를 받지 않고, 법적 상한 용적률 1500% 이상의 초고층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된다.  

 
오 시장은 용산정비창 개발 구상에서 '교통'을 강조했다. 개발 구상에 따르면 교통 허브 구상은 크게 지하·지상·공중 3단계로 나눈다. 지하는 차량 중심의 도로교통체계, 지상은 사람이 다니는 보행로와 녹지, 공중은 미래항공교통(UAM)의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국제업무지구를 위해 공공에서 먼저 12조원가량을 투자해 부지·인프라를 조성한 뒤 민간이 구역을 쪼개 들어오는 방식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모든 사업 영역을 정부가 떠안았을 때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 도시개발구역을 지정하고 개발계획을 수립한 뒤 2024년 하반기 기반시설, 2025년 앵커부지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2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2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업무지구 개발은 부침이 많았다. 정부와 서울시의 구체적인 청사진 제시에도 지역민들이 반신반의하는 이유다.  
용산 주민 A 씨는 "2000년대 중반 국제업무지구 개발 추진 소식이 전해졌을 때도 비슷한 분위기였다. 방치된 땅이 개발될 거란 기대감이 이 지역 전체가 기대감에 찼고 아파트 가격도 50% 수준까지 급등했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A 씨는 "그런데 개발이 무산되면서 모든 것이 원위치가 됐다. 국제업무지구도 흙바닥을 내보인 채로 10년 세월을 보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2007년 당시 오세훈 서울시장 재임 시절 이 부지를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에 포함하며 동북아 최대 비즈니스 허브로 조성하는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 속에 시행사인 '드림허브'의 부도로 2013년 개발사업이 최종 무산됐다. 이후 2020년 문재인 정부에서 1만여 가구의 주택을 공급하는 계획을 발표했지만, 주민 등의 반발로 추진되지 못했다.  

 
국제업무지구는 약 50만㎡로 여의도 공원의 2배, 서울광장의 40배에 달한다.  

 
국제업무지구 인근에 사는 B 씨는 "용산에 국제업무지구처럼 노는 땅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 원효로4가 현대자동차 부지 등도 함께 개발돼 어두웠던 동네가 좀 밝아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오 시장은 "용산은 서울 도심, 지리적 중심지이자 철도 교통의 요충지로 잠재력이 높은 서울의 미래 중심지로 주목받아 왔으나 그동안 많은 부침을 겪었다"며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을 차질 없이 실행해 도시 경쟁력을 높이고 국가 경쟁력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y@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