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안타까운 대표팀 하차...과거 팬 악플에 "우울증 초기" 고통 호소하기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16:02

이은경 기자
〈YONHAP PHOTO-2932〉 생각에 잠긴 박지수   (영종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여자농구 대표팀 박지수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로 귀국하고 있다. 이문규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끝난 2020년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에서 3위를 기록하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에 복귀했다. 2020.2.11   saba@yna.co.kr/2020-02-11 13:49:41/ 〈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932〉 생각에 잠긴 박지수 (영종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여자농구 대표팀 박지수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로 귀국하고 있다. 이문규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끝난 2020년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에서 3위를 기록하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에 복귀했다. 2020.2.11 saba@yna.co.kr/2020-02-11 13:49:41/ 〈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여자농구대표팀의 센터 박지수(24·196㎝)가 대표팀에서 하차했다. 하차 사유는 공황장애 증상이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일 "박지수가 최근 과호흡 증세 발현으로 정밀 검사를 받았고, 공황장애 초기라는 진단 결과가 나왔다"며 "모든 훈련을 중단하고 열흘 이상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협회는 "증상이 완화될 때까지 적절한 치료와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에 따라 박지수의 대표팀 미합류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협회와 박지수의 소속팀 청주 KB는 박지수가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선수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지수는 큰 키와 포스트 기술을 두루 갖춰 한국 여자농구를 이끄는 ‘기둥’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2016~17시즌 프로에 데뷔해 신인상을 받았고, 통산 최우수선수(MVP) 3회 수상자다. 대표팀에서는 고등학생이던 2014년부터 활약했다.  
 
박지수는 프로 데뷔 후 여자프로농구(WKBL)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를 오가며 활동했다. 겨울 시즌에는 한국에서, 여름 시즌에는 미국에서 뛰는 강행군을 이어오다가 올해는 WNBA행을 접고 국내 활동에 전념하기로 결정했다.  
 
이처럼 프로 데뷔 후 빡빡한 일정과 자신에게 쏠린 큰 기대감 때문에 스트레스가 컸던 박지수는 일부 팬의 악성 댓글과 다이렉트 메시지(DM) 때문에 공개적으로 괴로움을 호소한 적도 있다.  
 
박지수는 2020년 1월 자신의 SNS에 “농구를 포기하고 싶다”는 글을 새벽에 올려 팬들의 걱정을 샀다. 당시 그는 “조금 억울해도 항의 안하려고 노력 중인데 ‘표정이 왜 저러냐’거나 ‘싸가지가 없다’는데 매번 그렇게 말씀하시면 제 귀에 안 들어올 것 같으셨나요”라며 “올 시즌 초 우울증 초기 증세를 겪었다”고 토로한 바 있다.  
 
이번에 대표팀 하차 결정이 났을 정도로 박지수의 스트레스와 압박감이 이전보다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선민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농구대표팀은 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선수 16명을 소집할 예정이었으나 박지수가 빠지면서 15명이 모이게 됐다.  
 
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