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그러지 말자고 했는데 다시.." 의미심장 글+눈물 셀카 걱정되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2 07:41

이지수 기자
박규리 인스타그램 사진.

박규리 인스타그램 사진.

 
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팬들을 걱정시켰다.
 
박규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러지 말자고 했는데 다시 그런 길을 가고 있고 인생은 생각보다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많이 없는 것 같기도 하다. 그냥 보는 거야. 보고 싶어서"라는 메시지를 올려놨다. 이와 함께 그는 눈물이 가득한 눈을 클로즈업한 셀카를 게재해 근심에 가득 쌓인 내면을 드러내는 듯했다.
 
특히 박규리는 최근 채널a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카라 동료인 구하라의 사망 이후 극단적 선택을 생각하기도 했다"는 사실을 고백해 팬들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이에 박규리가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자, 또 다시 팬들은 그의 마음 상태를 걱정하고 있다.
 
한편 박규리는 2007년 카라로 데뷔했다. 카라는 최근 데뷔 15주년을 맞아 재결합을 논의하고 있다.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