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은 세계사’ 석유 패권 전쟁 전말 파헤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2 16:03

김다은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벌거벗은 세계사’가 전 세계를 들썩이게 하는 석유 패권 전쟁을 파헤친다.  

 
2일 방송되는 tvN ‘벌거벗은 세계사’ 58회에서는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간의 총성 없는 석유 패권 전쟁을 벌거벗긴다. 두 나라는 그동안 국가 안보와 석유 개발 주도권을 맞바꾸며 굳건한 동맹 관계를 맺어왔다. 그러나 최근 석유를 둘러싸고 급변하는 상황 속에서 양국은 불꽃 튀는 신경전을 지속하고 있다. 이에 ‘벌거벗은 세계사’는 현황부터 숨겨진 이해관계까지 풍성한 이야기로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이날 강의에는 중동 전문가이자 서강대학교 유로메나연구소에서 교수로 재직 중인 박현도 교수가 출연한다. 박현도 교수는 ‘걸프전쟁’, ‘아프가니스탄’,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뮌헨 테러와 비행기 납치사건’ 편 등에 출연해 시청자에게 중동의 이해관계를 알기 쉽게 설명한 바 있다.  
 
박 교수는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석유 패권의 판도와 강대국 간의 갈등, 그리고 이에 얽힌 세계사를 풀어낼 예정이다. 이 밖에도 석유 패권 전쟁 해결의 열쇠를 쥔 사우디아라비아를 둘러싼 강대국들의 동향부터, 그 이해관계 뒤에 숨은 역사가 앞으로 국제 질서를 어떻게 바꿀 것인지 등 폭넓은 이야기를 펼친다. 흔들리는 유가와 치솟는 물가 속 세계적 키워드로 떠오른 ‘석유’에 모두가 주목하는 가운데 은지원, 규현, 이혜성은 “완전 스릴러다”며 어느 때보다 큰 흥미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번 주 방송에선 새로운 여행 메이트들이 등장한다. 미국 육상 국가대표 출신 기성 앤더슨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가넴이 출연한다. 가넴은 ‘벌거벗은 세계사’ 출연 전 고향에 있는 가족들에게 속성으로 역사 과외를 받고 출연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벌거벗은 세계사’는 2일 오후 8시 40분에 tvN에서 방송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