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당한 황희찬 "누구도 이런 일 겪어선 안 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2 10:06 수정 2022.08.02 10:06

김식 기자

SNS서 "우리는 같은 인간"
영어로도 차별 반대 호소

프리시즌 친선경기에서 인종차별을 당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황희찬(26·울버햄튼)이 "이런 일을 겪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황희찬 인스타그램

황희찬 인스타그램

황희찬은 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구단, 스태프, 동료, 팬분들까지 많은 응원 메시지를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우리는 그저 (모두) 같은 인간"이라고 적었다. 그는 "성숙한 태도로 이 스포츠를 즐겨야 한다. 오늘을 마지막으로 더는 동료, 후배들 그 누구도 이런 일을 겪어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영어로 "인종차별에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황희찬은 전날 포르투갈 알가르브의 알가르브 경기장에서 포르투갈 2부 리그 SC 파렌세를 상대로 치른 울버햄튼의 프리시즌 마지막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디애슬레틱, 익스프레스앤드스타 등 영국 매체에 따르면 황희찬은 경기 중 관중석의 한 파렌세 팬으로부터 인종차별적인 욕설을 들었다. 황희찬은 주심과 울버햄프턴 주장 코너 코디에게 상황을 알렸으나, 곧바로 조처가 이뤄지지는 않았다.
 
울버햄튼은 경기 뒤 성명을 통해 "파렌세와 친선경기에서 우리 팀의 한 선수가 인종 차별의 타깃이 된 데 대해 크게 실망했다. 유럽축구연맹(UEFA)에 이 사건을 보고하고 관련 기관의 조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황희찬은 후반 23분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활발하게 누볐고, 페널티킥 동점 골도 넣었다. 프리시즌 일정을 마친 울버햄튼은 6일 오후 11시 원정에서 리즈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022~23시즌 EPL 개막전을 치른다.
 
지난해 울버햄튼에서 시즌을 마친 뒤 기자회견하는 황희찬. 김민규 기자

지난해 울버햄튼에서 시즌을 마친 뒤 기자회견하는 황희찬. 김민규 기자

김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