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빅보이' 사직서 홈런 치고 쥐 내림 증상으로 교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4 21:02

이형석 기자
연합뉴스

연합뉴스

LG 트윈스 외야수 이재원이 홈런을 터뜨리고 탈수로 인한 허벅지 통증으로 교체됐다.  
 
이재원은 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 5-2로 앞선 6회 초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8번 타자·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바뀐 투수 이민석의 152㎞ 직구를 잡아당겨 타구를 좌측 담장너머로 날려보냈다. 비거리 120m의 시즌 12호 홈런이다.  
 
앞서 2타점 2루타를 친 이재원은 이날 장타만 2개 터뜨렸다.  
 
하지만 6회 말 수비 때 안익훈으로 교체됐다.    
 
구단 관계자는 "이재원이 탈수로 인한 양쪽 뒤 허벅지 쥐 내림 현상으로 교체됐다"고 밝혔다.  
 
부산=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