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상반기 매출 13억3000만 유로…역대 최고 실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5 10:24

안민구 기자
우라칸 테크니카

우라칸 테크니카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올해 상반기 브랜드 역사상 최고의 판매량과 매출, 수익성을 달성했다.
 
람보르기니는 올 상반기 매출액은 13억3000만 유로(약 1조7704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30.6%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영업이익도 작년 상반기 2억5100만 유로(약 3339억)에서 69.6% 증가한 4억2500만 유로(약 5655억원)를 달성했다. 
 
같은 기간 판매량 역시 5090대로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했다.
 
람보르기니는 이 같은 성과가 물량 증가, 더욱 다양해진 제품 포트폴리오, 고객 맞춤형 서비스, 환율의 호조가 결합된 결과로 분석했다.
 
스테판 윙켈만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최고경영자)는 “우리는 지속되는 지정학적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인 성과로 상반기를 마무리했다”며 “현재까지의 주문량이 2023년의 생산량을 넘어서고 있어 앞으로의 전망도 긍정적이다”고 말했다.
 
람보르기니의 3개 거점 지역인 미국과 아시아 태평양 및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는 전 세계 물량의 34%(미국), 25%(아시아 태평양), 41%(EMEA)를 각각 차지하며 균형 잡힌 판매 성과를 보였다. 
 
글로벌 시장 판매 점유율에서는 미국이 1,521대를 판매하며 1위를 차지했으며, 중국·홍콩·마카오(576대), 독일(468대), 영국(440대), 중동(282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차종 별 판매 비중을 살펴보면 SUV 우루스가 61%를 차지하며 브랜드 베스트셀러로서의 면모를 견고히 했으며 람보르기니의 V10 모델 라인업 우라칸과 V12 모델 라인업 아벤타도르가 통합 39%를 차지했다. 
 
안민구 기자 amg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