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과일값 "사과는 지난해보다 비싸고 배는 저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5 16:36

안민구 기자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 연합뉴스

추석 연휴가 약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추석 성수기 소비량이 많은 사과의 경우 지난해보다 비싸고, 배 가격은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5일 '농업관측 8월호 과일' 보고서를 통해 올해 추석 성수기(8월 27일∼9월 9일) 사과(홍로) 도매가격은 5㎏당 3만6000∼3만9000원, 배(신고) 도매가격은 7.5㎏ 기준 2만7000∼3만2000원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사과 도매가격은 지난해 추석 성수기의 3만5700원과 유사하거나 최대 9.2% 비싼 수준이다. 배 도매가격은 지난해 3만3천600원과 비교해 4.8∼19.6% 저렴한 셈이다.
 
연구원은 사과의 경우 출하량이 다소 감소하면서 추석 성수기 가격이 지난해와 비교해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고, 배는 생육 상황이 좋아 출하량이 증가하면서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또 이달에는 사과와 일부 포도 품종의 경우 지난해보다 도매가격이 비쌀 것으로 예측했다.
 
홍로 사과의 경우 추석 성수기 영향으로 인해 10㎏당 도매가격이 4만5000∼5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3만9200원보다 14.8∼27.6% 비싼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다.
 
거봉 포도는 2㎏에 1만8000∼2만2000원, 캠벨얼리 포도는 3㎏에 2만4000∼2만8000원으로 각각 지난해 같은 달의 1만4100원, 1만7900원보다 비싼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안민구 기자 amg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