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데이비스, 세계 1위 꺾어… 프레지던츠컵 유일 승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9.23 10:20

김희웅 기자
김시우-데이비스 조가 세계 1위를 꺾었다.(사진=연합뉴스)

김시우-데이비스 조가 세계 1위를 꺾었다.(사진=연합뉴스)

김시우(27)가 인터내셔널 팀에 유일한 승점을 안겼다. 
 
김시우는 23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섬 매치에서 캠 데이비스(호주)와 한 조로 출전,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샘 번스(이상 미국)를 상대로 두 홀 차 승리를 거뒀다. 5개의 포섬 매치에서 인터내셔널 팀이 승전고를 울린 건 김시우- 데이비스 조가 유일하다.
 
14번 홀까지 2홀 차로 밀린 김시우-데이비스 조는 15번 홀부터 추격을 시작했다. 셰플러-번스 조의 더블 보기가 나온 사이 파를 기록했고, 16번 홀에선 김시우가 버디 퍼트를 넣으며 균형을 맞췄다.  
 
김시우와 데이비스는 17번 홀에서도 버디를 합작하며 앞서갔다. 역전을 허용한 셰플러-번스 조는 18번 홀에서 셰플러의 약 5m 파 퍼트가 홀을 벗어났고, 결국 김시우-데이비스 조가 웃었다.
  
역대 프레지던츠컵 중 가장 많은 4명의 한국 선수가 포함된 인터내셔널 팀은 다른 매치에선 모두 고개를 떨궜다. 4경기에서 승리한 미국이 승점 4, 인터내셔널 팀은 승점 1을 쌓는 데 그쳤다.  
 
김희웅 기자 sergio@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