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2’ 최종회… 항암 치료 중 두 아이 엄마의 절박함에 응답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09 15:47

김다은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신박한 정리2’ 마지막 회가 오늘(9일) 방송된다.

 
이날 방송될 tvN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신박한 정리2’) 마지막 회에서는 항암 치료 중인 두 아이의 엄마가 아홉 번째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이날 방송에서 주인공은 “6살, 2살 형제를 키우고 있는 엄마로 1년간 집을 비웠고 오는 12월 또다시 집을 비우게 됐다”는 사연을 밝힌다.  
 
9번째 의뢰인은 “항암 치료 차 1년 동안 집을 떠나 있어야 했다”며 “결혼 7년 차 의뢰인의 남편이 직장 생활에 두 아이의 육아와 집안일, 아내의 병간호까지 모든 걸 도맡고 있다”고 한다. 아픈 의뢰인을 위해 여러 사람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지만 오히려 가족들의 짐이 뒤섞여 정리가 시급해졌다고도 이야기한다.  
 
그는 “다시 항암 치료 때문에 입원하기 전 가족을 위해 정리해주고 싶다는 생각에 신청했다”며 “남편도 두 아이도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집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낸다. 이에 이영자는 “행운의 마중물이 터졌다”며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최종회를 앞두고 “자신보다 가족을 위해 살아온 아빠와 모든 엄마가 함께 힘내시길 바라는 마음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신박한정리2’ 마지막 회는 9일 오후 7시 20분에 방송된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