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전준호 3루 코치, 이종운 2군 감독 복귀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09 17:02 수정 2022.11.09 16:56

이형석 기자
2022 KBO리그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전이 5월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렸다. 5회 초 무사 만루 조세진의 적시타 때 홈으로 슬라이딩하는 2루주자 배성근을 롯데 서튼 감독 등 코칭스태프가 지켜보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2022 KBO리그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전이 5월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렸다. 5회 초 무사 만루 조세진의 적시타 때 홈으로 슬라이딩하는 2루주자 배성근을 롯데 서튼 감독 등 코칭스태프가 지켜보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2023시즌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했다.
 
롯데 구단의 9일 발표에 따르면 박흥식 2군 타격코치가 2023시즌 수석 코치로 옮겨 래리 서튼 감독을 보좌한다.  
 
박흥식 수석코치는 "경험 많은 코치들이 주요 보직에 합류한 만큼 코치들의 모든 노하우를 전수해 선수들이 디테일 하고 짜임새 있는 야구를 하도록 지도하는 한편, 선수들에게 책임감을 강조해 하나 되는 팀으로 이기는 야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배영수 투수 코치와 최경철 배터리 코치가 새롭게 합류했다. 지난해 퓨처스 투수 코치를 맡은 강영식 코치가 1군 불펜 코치를 맡는다. 지난해 24년 만에 친정팀으로 돌아오 2군을 지킨 전준호 코치는 1군 외야·3루 코치로 보직을 바꿨다. 김평호 코치는 그대로 주루·1루 코치를 맡는다.  
 
퓨처스팀 신임 감독으로는 이종운 전 감독이 선임됐다. 7년 만의 복귀다. 2015년 롯데 감독으로 부임해 8위에 그치면서 한 시즌 만에 물러났다. 이후 2018년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 루키팀 책임코치를 거쳐 2019~20년 SK 2군 감독을 맡았다.  
 
이종운 퓨처스팀 감독은 "오랜만에 다시 고향팀으로 돌아왔다. 구단에서 기회를 줘서 감사하고 기쁘다"며 "재능 있는 젊은 선수들이 기량을 꽃 피워 1군 무대로 올라가 활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백용환이 2군 신임 배터리 코치를 맡는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