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차] 현대차 아이오닉5 외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0 07:00 수정 2022.11.09 17:35

안민구 기자
'일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아이오닉5'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가 ‘일본 올해의 차’에서 ‘10 베스트 카’에 선정됐다.
 
9일 현대차에 따르면 1980년 시작한 일본 올해의 차는 매년 일본에서 출시된 신차 중 선발위원 투표를 거쳐 가장 우수한 차를 선정하는 행사다.
 
올해에는 48개 차종이 후보로 1차 선정됐고, 아이오닉5 등 11개 모델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시승평가 등을 거쳐 다음 달 최종 1개 모델이 올해의 차로 선정된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개발된 첫 전용 전기차다.
 
 
포르쉐 '타이칸’…3년 만에 누적 생산 10만대 돌파 
 
포르쉐가 지난 7일 순수 전기차 ‘타이칸’의 10만 번째 차량을 생산했다고 9일 밝혔다. 2019년 독일 슈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 공장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뒤 약 3년 만에 세운 이정표다.
 
타이칸의 수요가 가장 컸던 시장은 미국과 중국, 영국·아일랜드였다. 스포츠 세단, 크로스 투리스모, 스포츠 투리스모 세 가지로 구성된 타이칸은 사륜·후륜 구동 모델과 5가지 엔진 옵션을 제공한다. 
 
‘타이칸 4S’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513㎞(국내 인증 기준 289㎞)로 ‘타이칸터보S’는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7분 33초의 기록을 세우며 ‘가장 빠른 전기 양산차’에 오르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2020년 11월 타이칸 4S를 시작으로 타이칸 터보 S, 타이칸 터보, 타이칸 베이스 모델, 타이칸GTS 등이 순차적으로 출시된 바 있다. 국내 공식 출시된 뒤 지금껏 2378대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코세페 맞아 가격 낮춘 '캐스퍼' 
 
현대자동차가 오는 30일까지 캐스퍼 2200대에 한해 선착순 계약으로 120만 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9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할인은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와 연계해 실시한다.
 
캐스퍼는 지난해 9월 현대차가 출시한 엔트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지난 10월까지 4만9000대 이상이 판매됐다.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캐스퍼 전용 온라인 사이트의 코리아세일페스타 메뉴에서 원하는 조건의 캐스퍼를 검색하고 계약하면 된다.
 
안민구 기자 amg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