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무의 파이트 클럽] '존 존스를 무너뜨릴뻔한 사나이' 도미닉 레예스가 사는 법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1 06:30 수정 2022.11.10 15:23

김식 기자
전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이자 현재 헤비급 데뷔전을 앞둔 존 존스(35·미국)는 약물 복용, 가정폭력, 뺑소니 사고 등 많은 문제를 일으킨 사고뭉치다. 우리나라 같으면 이미 선수 생명이 끝났을지 모른다.

 
하지만 존스는 여전히 UFC에서 잘 먹고 산다. 그가 역사상 손꼽히는 최강자라는 데는 어떤 선수나 관계자도 이견이 없다. 오죽하면 별명이 ‘악마의 재능’일까. 지금은 은퇴했지만, 여전히 극강의 레슬러로 인정받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4·러시아)는 존스에 대해 “전 체급을 통틀어 최고의 선수”라고 인정했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 역시 “존스는 그동안 옥타곤에 발들인 선수 가운데 가장 위대한 파이터”라고 '엄지 척'을 날렸다.
 
그런 존스를 벼랑 끝까지 몰고 간 주인공이 있었다. 바로 현 UFC 라이트헤비급 랭킹 7위 도미닉 레예스(33·미국)다. 레예스는 2020년 2월 당시 무적 챔피언이었던 존스를 벼랑 끝까지 몰고 갔다.
 
존 존스(오른쪽)를 이길 뻔 했던 도미닉 레예스. UFC 제공

존 존스(오른쪽)를 이길 뻔 했던 도미닉 레예스. UFC 제공

레예스는 존스의 압박을 뚫고 더 많은 펀치와 킥을 날렸다. 전체 타격숫자에서 119-107로 레예스가 앞섰다. 격투기 전문매체 MMA디시전닷컴에 따르면 그 경기를 본 격투 전문가 21명 중 14명이나 레예스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판정 결과 심판 전원일치로 존스의 손이 올라갔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팬들이 엄청난 아유를 보낸 것은 당연했다. 많은 이들은 경기 후 레예스가 부당하게 승리를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레예스도 판정의 억울함을 호소하며 재경기를 요구했다. 하지만 이미 내려진 판정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레예스는 그 경기 이후 다시 라이트헤비급 챔피언에 도전할 기회를 얻었다. 존스가 뺑소니 교통사고로 타이틀을 박탈당한 뒤 공석이 된 챔피언 자리를 차지할 기회였다. 하지만 얀 블라코비치(39·폴란드)에게 KO패 당하면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어 작년 3월에는 현 라이트헤비급 챔피언인 이리 프로하츠카(30·체코)에게도 KO로 졌다. 존스전 포함해 최근 3연패 늪에 빠졌고, 랭킹도 7위까지 떨어졌다.
 
한때 존스를 뛰어넘을 최강 재능으로 주목받았던 레예스는 다시 오픈핑거 글러브 끈을 바짝 조였다. 그는 필자와 온라인 화상 인터뷰에서 “지금은 비록 내리막길이지만 결코 포기하거나 좌절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레예스 마지막 경기 후 1년 8개월 동안 공백기를 가졌다. 긴 휴식을 마치고 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리는 ‘UFC 281’ 대회에서 랭킹 12위 라이언 스팬(31·미국)과 대결한다. 재기와 추락의 갈림길에서 치르는 중요한 일전이다.
 
레예스를 온라인 화상으로 만난 순간 너무나 당연하게도 존스와 경기에 대해 물어봤다. 그의 아픈 기억을 건드려 미안한 마음도 들었지만, 어쩔 수 없었다. 레예스 입장에선 그동안 수없이 들었던 질문이기도 했다.
 
“당시에는 정말 마음이 아팠다. 평생을 훈련했고 열심히 시합을 준비했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 믿어지지 않았다. 지금 다시 봐도 내가 세 라운드를 확실히 이겼다. 하지만 결국 나는 졌다. 사람들은 '심판에게 경기를 맡기지 말고 상대를 쓰러뜨리라'고 말한다. 그건 무식한 소리다. 나는 격투기 역사상 최고라고 불리는 선수와 싸웠다. 그런 선수를 KO시킨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정말 상처를 받았고 이 스포츠에 대한 믿음을 살짝 잃었지만 어쨌든 재정비하고 다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레예스는 그 경기 이후 끊임없이 재경기를 요구했다. 하지만 존스는 요구를 거부했다. 아예 라이트헤비급에서 사라져 헤비급 전향을 선언했다. 레예스는 존스가 그런 선택을 한 것이 자신을 너무 부담스러워해서라고 생각했다.
 
“그 경기가 끝난 뒤 갑자기 존스는 UFC가 지금 주는 돈을 받고 싸울 수 없다고 말했다. 나와 싸우는 것이 너무 위험한 일이 돼버린 거다. 그래서 대전료를 이유로 나와 경기를 거부한 것이다.”  
물론 존스전 이후 레예스의 파이트 인생도 잘 풀리진 않았다. 앞서 소개한 대로 두 경기 연속 KO패를 당하면서 기대치가 뚝 떨어졌다. 레예스는 존스 전 이후 정상을 오르는 것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침착하지 못하고 조급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래서 긴 시간 공백기를 가졌다. 소속팀도 전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글로버 테세이라(43·브라질)이 이끄는 ‘팀 테세이라’로 옮겼다.
 
“글로버와 함께하면서 인내심을 많이 배웠다. 그는 한결같다. 너무 들뜨지도, 너무 가라앉지도 않고 항상 똑같은 수준을 유지한다. 그와 함께 훈련하고 생활하면서 새로운 시각을 얻었다. 남이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 신경 쓰지 않고 격투기에만 집중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
 
레예스는 이번 경기를 통해 다시 챔피언에 도전할 기회를 얻길 바란다. 그전보다 훨씬 강해지고 단단해졌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어한다.
도미닉 레예스 인터뷰 사진. 이석무 기자

도미닉 레예스 인터뷰 사진. 이석무 기자

 
“다시 챔피언 기회를 얻기 위해선 일단 이 친구(라이언 스팬)부터 끝장내야 한다. 그냥 이기는 정도가 아니라 충격적인 피니시를 보여줘야 한다. 진짜 중요한 것은 가장 최근 경기에서 어떤 모습을 보였느냐다. 난 UFC에서 전 세계에 내가 가진 용기를 보여주고 싶다. 지난 두 경기는 녹다운 당했지만 바로 일어나 계속 싸울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겠다. 이번 경기가 그 시작이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