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전패 없다....남자부 2라운드 판도 변화 예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4:34

안희수 기자
OK금융그룹 전진선. 사진=KOVO

OK금융그룹 전진선. 사진=KOVO

 
남자 프로배구 순위 경쟁이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대한항공의 독주 체제가 전망된 2022~23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정규리그. 예상대로 대한항공은 탄탄한 전력을 앞세워 개막 5연승을 질주했다. 그러나 전승은 거두지 못했다. 11일 우리카드와의 1시즌 첫 대결에서 풀세트 끝에 2-3으로 패했다. 링컨과 정지석이 각각 29점과 21점을 기록했지만, 부상 투혼을 보여준 우리카드 외국인 선수 안드리치(33점)를 제대로 막지 못했다.  
 
우리카드가 대한항공의 고공비행에 제동을 걸며, 남자부는 1라운드 전승을 거둔 팀이 나오지 않았다. 마찬가지로 전패를 당한 팀도 없었다. 개막 5연패로 승점 0점에 그쳤던 삼성화재는 13일 4위였던 KB손배보험(KB손보)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로 승리하며 어렵게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외국인 선수 이크바이리가 42득점을 폭격했다. 승부처였던 4세트는 구도현·류윤식 등 국내 선수들이 좋은 플레이를 보여줬다.  
 
팀 사이 전력 차이는 있다. 그러나 1라운드를 치르며 확인한 약점을 보완하는 과정에서 전략과 선수 기용을 수정하며, 이전보다 나은 방향으로 전력을 구축한 팀이 생겨나고 있다.  
 
삼성화재도 1라운드 1·2차전까진 우리카드에서 트레이드로 영입한 이호건을 선발 세터로 썼지만, 3차전부터는 프로 입단 9년 차 노재욱을 주전으로 썼다. 그는 이크바이리와 좋은 호흡을 보였고, 세터치고는 큰 키(191㎝)를 활용해 블로킹도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삼성화재의 시즌 첫 승(11일 KB손보전)도 그가 크게 기여했다.  
 
미들 블로커(MB) 라인이 헐거웠던 OK금융그룹은 12일 현대캐피탈전부터 복무를 마치고 팀에 합류한 전진선이 천군만마다. 그는 복귀전에서 OK금융그룹의 제공권 싸움에 기여했다. 몸을 날리는 허슬 플레이로 팀 사기를 끌어올리기도 했다. 세트 스코어 2-0으로 앞선 3세트 막판, 현대캐피탈 주포 전광인·허수봉의 공격을 3연속으로 블로킹해내며 OK금융그룹의 셧아웃 승리를 이끌었다. 외국인 선수 레오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높았던 OK금융그룹에 활력을 더했다.  
 
삼성화재 세터 노재욱. 사진=KOVO

삼성화재 세터 노재욱. 사진=KOVO

 
한국전력도 주축 선수 출전 시간 배분에 나서며 변화를 주고 있다. 외국인 선수(타이스)로 아웃사이드 히터를 영입, 기존 주포 서재덕을 아포짓 스파이커로 전환했는데, 효과가 크지 않았다. 최근 두 경기에선 베테랑이자 원래 아포짓 스파이커인 박철우의 출전 시간이 늘어나며 득점력이 좋아졌다. 5일 대한항공전에선 풀세트 접전을 펼쳤고, 10일 삼성화재전은 3-0으로 이겼다.  
 
KB손보는 외국인 선수 니콜라의 경기 기복에 골머리를 썩이고 있다. 지난달 10일 OK금융그룹전에서는 49득점에 트리플 크라운(후위 공격·백어택·서브 모두 3득점 이상)까지 해냈지만, 9일 현대캐피탈전에선 20점에 그쳤고, 13일 삼성화재전에선 2세트 중반까지 범실 8개를 기록하며 교체된 뒤 5세트에야 돌아왔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 자리를 메운 토종 아웃사이드 히터 한국민이 3·4세트만 12점을 쏟아내는 등 날카로운 오픈 공격을 거듭 선보이며 시즌 최다 득점(15점)을 해냈다. KB손보는 비록 이 경기에서 패했지만, 더 큰 수확이 있었다.  
남자부는 15일 한국전력과 우리카드전을 마지막으로 1라운드를 마친다. 승률 5할 이하 팀들이 용병술로 반격 태세를 갖췄다. 2라운드 더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