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구소 "갤워치 체성분 측정 정확도, 전문 기기 못지않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5 16:02

정길준 기자
'갤럭시 워치4'로 체성분을 측정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워치4'로 체성분을 측정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스마트워치의 체성분 측정 정확도가 전문 측정기기와 유사한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 미국 루이지애나주립대 페닝턴 바이오메디컬 연구소와 하와이대 암센터가 최근 발행한 '스마트 워치의 체성분 측정 정확도' 논문에서 '갤럭시 워치4'(이하 갤워치4)로 측정한 체성분 수치가 임상 기기 체성분측정표준장비(DXA)와 생체 전기저항측정(BIA) 장비로 확인한 값과 매우 높은 상관관계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 논문은 생물·의학 분야의 유명 학회지인 미국 임상영양저널(AJCN)에 게재됐다.
 
두 대학은 만 23~55세의 남성 34명과 여성 41명 등 총 75명을 대상으로 갤워치4로 6개 항목의 체성분(체지방량·체지방률·제지방량·골격근량·기초대사율·체수분량) 데이터를 수집한 뒤 이를 전문 측정기기가 내놓은 값과 비교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갤워치4와 전문 측정기기의 체성분 수치의 상관관계가 최저 93%, 최고 98%를 기록했다.
 
갤워치4와 '갤럭시 워치5'는 체성분 측정 기능을 탑재했다. 제품 측면 버튼 2개와 후면 2개 등 총 4개의 전극을 활용해 자신의 체성분을 잴 수 있다.
 
워치를 착용한 후 두 손가락을 약 15초 동안 측면 버튼에 대기만 하면 '삼성 바이오액티브센서'가 2400개의 데이터 포인트를 포착해 체지방량·골격근량·기초대사량 등을 측정한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