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마마 어워즈’ 최초 도전과 최고 열정의 산물 “K팝·‘마마’ 위상 앞으로 같이”[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6 11:11 수정 2022.11.16 13:26

김다은 기자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아무도 걷지 않았던 길을 걷고 아무도 할 수 없었던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내 아무도 상상하지 못한 결과를 만들어왔다. 최초의 도전과 최고의 열정 음악을 통해 하나 되는 꿈을 키웠다.” K팝 팬들이 가장 주목하는 연말 음악 시상식 ‘마마 어워즈’가 K팝의 힘을 다시 한번 증명하며 전 세계에 굵은 발자국을 더 깊이 남길 각오다.  

 
16일 서울 마포구 CJ ENM센터 1층 스튜디오에서 글로벌 기자 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김현수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을 비롯해 이선형 CJ ENM 컨벤션콘텐츠팀장, 윤신혜 CP, 김영대 음악 평론가가 참석했다.  
 
올해 ‘2022 마마 어워즈’(2022 Mnet ASIAN MUSIC AWARDS)는 ‘마마 어워즈’로 리브랜딩하고 오는 29, 30일 이틀간 일본 교세라 돔 오사카에서 이틀간 개최, 전 세계에서 생중계된다.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김 본부장은 “‘마마’에는 모두가 인정하는 특별함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999년 대한민국 최초의 뮤직비디오 시상식, 2009년 대한민국 최초의 아시아 음악 시상식 등 ‘마마’는 첫 시도와 도전을 계속 이어왔다”며 “한때는 무모하다는 이야기도 들었지만 최초라는 도전을 계속한 결과, 이제 ‘마마’는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음악으로 하나 되는 전 세계 뮤직 신을 만들어가는 장이 됐다”고 짚었다.  
 
“아무도 걷지 않았던 길을 걷고 아무도 할 수 없었던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내고 아무도 상상하지 못한 결과를 만들어왔다. 최초의 도전과 최고의 열정 음악으로 하나 되는 꿈을 키어왔다”며 ‘마마’가 전 세계 음악 시상식의 굵직한 축을 이루게 된 과정을 돌이키기도 했다.  
 
이번 시상식 트로피는 새 단장을 거쳐 ‘하이퍼큐브’(Hyper Cube)로 제작된다. 하이퍼큐브의 상단은 지난 21년간 ‘마마’ 헤리티지로 유지했던 큐브 형태이며 하단의 라인들은 팬과 아티스트들이 무한으로 연결되고 진화하는 과정을 여러 갈래의 빛으로 형상화했다. 김 본부장은 “K팝의 가치를 담과 팬과 아티스트가 무한으로 나아간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2022 마마’의 슬로건은 ‘위 아 케이팝’(WE ARE K-POP). 김 본부장에 따르면 ‘마마’는 전 세계 플랫폼에 16억 뷰 이상 노출되는 파급력을 가진다. 김 본부장은 “K팝은 전 세계 많은 사람의 일상이 되어가고 있다”면서 “K팝의 전 세계적인 파급력에는 ‘마마’가 최초로 도전한 시도들이 밑거름이 됐다”고 이야기했다.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김영대 평론가는 “작금은 ‘마마’의 정체성이 새롭게 다가오는 시점”이라며 “K팝이 세계적인 음악 시장에서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을 봤을 때 ‘마마’는 (그동안 앞을) 잘 내다봤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K팝의 위상 변화와 마마의 위상 변화는 앞으로 같이 갈 것이다. 해외 팬들에게 단순한 시상식이 아니다”고 말했다.  
 
‘케이팝 세계 시민의식’(K-POP World Citizenship). 이번 시상식의 콘셉트다. K팝을 사랑하는 수많은 나(I)가 모여 우리(WE)가 되는 순간, 전 세계 팬들이 음악 안에서 평등하고 음악으로 연대할 수 있다는 것. 전 세계에 희망과 공감의 에너지를 선사하고 음악이 전하는 선한 영향력을 보여주겠다는 ‘마마 어워즈’의 의지를 담고 있다.
 
총괄 연출을 맡은 윤신혜 CP는 “올해는 세계 시민 의식이 더 커진 한해라면서 마마는 언제나 국경과 인종, 세대의 경계를 넘어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강조하며 “음악으로 연대하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덧붙였다.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이날 공개된 ‘2022 마마’ 호스트의 주인공은 가수 전소미와 배우 박보검. 윤 CP는 “모든 면에서 다재다능한 전소미가 첫날의 호스트다. 박보검은 ‘마마’ 역사에 빼놓을 수 없는 인물로 신뢰감 있는 음성으로 마마의 스토리를 잘 전달해줄 것이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무엇보다 전 세계 음악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무대 라인업 또한 K팝 트렌드를 최대한 반영했다고. 특히 퍼포밍 아티스트 주인공으로 선정된 이는 방탄소년단 제이홉. 윤 CP는 “방탄소년단 최초로 솔로 앨범을 낸 제이홉의 솔로 무대가 방송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컬래버레이션 무대 라인업도 공개됐다. 윤 CP는 “(여자)아이들과 밴드 그룹 자우림의 무대 조합부터, 아이브, 케플러, 엔믹스, 르세라핌, 뉴진스 등 4세대 걸그룹이 함께 꾸미는 공연, 정재일, 타이거 JK, 스트레이 키즈 퍼포먼스 팀 쓰리라차의 협업이 있다”며 스포일러를 건넸다.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사진=‘2022 마마 어워즈’ 제공

시상 기준에 대한 이야기도 오고 갔다. 이선형 팀장은 “아티스트 시상식 참여 여부와 심사와 시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공정한 프로세스로 공정한 권위를 높여가겠다”고 답했다.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이후 트위터 내 집계 불안정으로 ‘마마 어워즈’ 투표데이터 집계가 불가능했던 상황과 이를 둘러싼 ‘부정 투표 논란’에 관한 해명도 이어갔다. 
 
이 팀장은 “후보 선정 투표 기간이 종료될 즈음에 트위터 투표 집계를 미반영한 점에 유감스럽다. 공정한 심사로 시상식 권위 올리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이어 “후보 선정 투표 이후 이러한 공지를 냈는데 내부적으로도 많이 검토했다. 본투표와 생방송 투표는 특히 안정성이 중요한데 이 부분도 어렵지 않을까 싶어서 트위터 집계를 하지 않겠다고 결정했다”면서 “집계 전 과정에 있어 투명하고 공정한 투표가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실시간 데이터 모니터링, 투표 종료 후에도 데이터를 분석하고 집계한다”고 소상히 설명했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