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화성-17형 ICBM 발사 당일' 자녀 딸 첫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9 13:41 수정 2022.11.19 13:45

김두용 기자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발사했다. 부인 리설주와 딸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발사했다. 부인 리설주와 딸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자녀를 처음으로 공식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전날 있었던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이 "사랑하는 자제분과 여사와 함께 몸소 나오시여" 발사 과정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과 그의 딸이 함께 미사일 발사를 참관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여러장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흰색 겨울옷에 검은색 바지를 입고, 붉은색 구두를 신은 여자아이가 김 위원장의 손을 잡고 화성-17형 미사일 옆을 걷거나 미사일을 지켜보는 모습이 담겼다.
 
나란히 걷는 동안 아이가 옆의 김 위원장을 바라보며 무언가 얘기를 나누는 듯한 장면도 있었다. 지휘소의 자리에 앉아 군부 인사들에게 손짓하며 지시하는 김 위원장을 리설주 여사의 옆에 나란히 서서 손을 모은 채 듣는 모습 등도 포착됐다. 여자아이는 한눈에 봐도 김 위원장과 리 여사를 빼닮은 모습이었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도 동행해 공개된 '백두 혈통'이 사실상 총출동했다. 김 부부장과 간부들이 울부짖듯 발사 성공에 격하게 기뻐하는 장면이 담겨 이번 미사일 발사에 건 기대를 보여주기도 했다.
 
북한 공식 매체가 김 위원장 딸의 모습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고지도자가 절대적 권위를 지닌 북한 체제의 특성상 김 위원장의 '후계자' 후보가 누구인지는 그동안 초미의 관심사였다. 그러나 자녀수는 물론 성별이나 나이 등 구체적인 정보는 철저히 숨겨왔다.  
 
다만 정보당국 분석 및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09년 결혼한 김 위원장과 리설주는 2010년과 2013년, 2017년 자녀를 출산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중 둘째는 2013년 북한을 방문한 미국 농구스타 데니스 로드먼을 통해 '김주애'라는 이름의 딸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또 첫째는 아들로 추정됐다.
 
사진 속 아이의 연령대를 고려하면 사진의 주인공이 둘째 김주애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나이나 이름 등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발사했다. 김정은과 그의 딸이 손을 잡고 걸어가고 있는 모습.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발사했다. 김정은과 그의 딸이 손을 잡고 걸어가고 있는 모습.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