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군고구마 장사..민폐적인 부분 있어" 추억 소환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0 08:22 수정 2022.11.20 09:32

이지수 기자
임영웅 유튜브 채널

임영웅 유튜브 채널

 
가수 임영웅이 과거 군고구마를 팔던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에 젖었다.
 
임영웅은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임영웅'을 통해 '영웅이랑 같이 놀자'라는 제목으로 모처럼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날 그는 "헤어스타일이 정상적으로 돌아왔다. '런던보이'를 마치고 한국보이, 서울보이로 돌아왔다"며 인사를 건넸다. 이어 '군고구마 장사 해보기'라는 팬의 미션 댓글에 "재밌을 것 같다"면서도 "근데 제가 그 당시에 했던 군고구마 장사는 민폐적인 부분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임영웅은 "저는 요즘에 가스로 하는 줄 모르고 나무를 떼서 했다. 그러다 보니, 연기가 지하철역 안으로 다 들어가서 지하철 경비원 분께 호되게 혼이 났었다. 그래서 철수했는데, 거기가 유동 인구가 많고 장사는 해야겠고..돈은 벌어야 하니까 다시 가서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과거 임영웅은 합정역 7번 출구에서 고구마 장사를 했었다고 공개한 바 있다. 또한 임영웅은 "지나가던 어른 분들은 좋아해주셨었다. 옛날 추억이 나기도 하니까 사서 가셨었다"며 그 시절을 감사하게 추억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