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진선규의 넓어진 울타리 “좋은 작품·배우와 함께라면 뭐든” [일문일답➁]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1 09:01 수정 2022.11.21 08:49

김다은 기자
사진=티빙 제공

사진=티빙 제공

독보적이라는 말이 딱이다. 배우 진선규가 ‘몸값’을 통해 이름값을 다시금 증명하며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입증했다.  
 
지난 4일 티빙에서 전회차 공개된 ‘몸값’은 서로의 ‘몸값’을 두고 흥정하던 세 사람이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에 갇힌 후, 각자 마지막 기회를 붙잡기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며 광기의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다. 진선규는 극 중 몸값을 흥정하다 뜻밖의 위기에 휘말리는 노형수로분해 작품의 팽팽한 긴장감을 담당, 메소드 연기를 펼쳤다. 무엇보다 선과 악을 구분할 수 없는 복합적인 인물을 완성하며 극한의 위기 속 적나라해지는 인간의 욕망을 다채롭게 그려냈다.  
 
올해 진선규에게는 새로운 도전이 유독 많았다. 드라마 첫 주연작인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부터 첫 고정 출연 예능 ‘텐트 밖은 유럽’, 첫 시즌작 출연 ‘공조2’, 첫 OTT 작품 ‘몸값’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변신을 거듭해왔다. 2004년 연극 무대에 선 이후 어느덧 데뷔 18년 차를 맞이한 그가 지금의 ‘믿보배’가 되기까지 이끌어준 원동력은 가족과 동료였다. 언제나 그랬듯 “끝없는 연습”만이 그에게는 살길이었다. 진선규는 이번에도 “가장 무난하게 변수를 받아들이는 방법은 끝없는 연습뿐이었다”며 “가족과 동료가 없으면 연기를 할 이유도 살아갈 이유도 무언가 해야 할 이유도 없다”고 자신의 삶과 연기 인생을 돌아봤다.
 
〈일문일답①과 이어집니다〉    
사진=티빙 제공

사진=티빙 제공

-긴 시간 연극을 한 경험이 있기에 감독, 배우들도 의지를 많이 했다고.  
“그 기대만큼 했는지 모르겠지만 되려 후배들의 모습에서 얻은 게 있었다. 경매자 역할을 한 친구들이 나온 분량은 적었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다. 연습도 흔쾌히 와서 오래 하고 동선도 함께 잡았다.”
 
-의상이 팬티라는 이야기를 접했을 때 어땠나.
“화면에 유쾌하게 나오도록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만들어가면 되지 않을까 싶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아예 옷을 안 입어도 된다고도 말했다. 원피스에 프랭키라는 캐릭터가 있다. 근육질에 올백 머리를 하고 선글라스를 쓴 채 팬티를 입고 있다. 세지만 귀여운 매력이 있고 그게 하나의 시그니처다. 프랭키같이 형수의 팬티와 장화, 잠바 의상이 나중에는 보는 이에게 있어서 ‘아 저 룩은 형수의 시그니처구나’ 생각하면 좋겠다 여겼다. 팬티 이야기가 많이 나오며 시그니처 패션이 되고 있는 것 같아 성공적이라 생각한다.”
 
-세트장에서 속옷 차림으로 오랜 기간 있었는데 춥진 않았나.   
“나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가 추웠다. 2월 말에 촬영했다. 극 중 지진이 난 이후 주인공들이 다 물에 다 빠진다. 물을 다 묻히고 신에 들어갔고 모든 컷이 15분 이상이었다. 옷에 물을 뿌린 종서, 률은 더 추웠을 것이다.”
 
-감독이 직접 팬티 피팅도 해줬다고.
“형수의 의상은 팬티뿐이다. 감독, 의상 디자이너와 팬티 피팅을 했다. 나는 더 화려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감독이 검붉은 색깔이 마음에 든다 해서 그 팬티를 선택했다. (웃음)”
사진=티빙 제공

사진=티빙 제공

-애드리브를 많이 시도했다고 들었는데 가장 만족하는 장면은.
“어떻게 보면 말도 안 되는 농담들을 시도했다. 도끼를 든 형제에게 쫓기는 와중에 얼굴에 미스트를 뿌리거나, 팬티만 입은 모습이 부끄럽다며 위험한 상황에서 고극렬을 앞세우는 장면 등 이다. 순간순간 나온 거라 애드리브였는지 나조차 모를 정도였다.”
 
-마지막 탈출 장면은 정말 긴급해 보였는데.  
“실제로 저수지 한가운데서 150m를 수영했다. 물론 안전띠는 매달았다. 너무나도 힘들었다. 도착해서 ‘아~’ 한숨을 내뱉었던 게 진짜 호흡이었다. 모든 게 다 진짜였다. 마지막엔 진이 다 빠져서 ‘감독님 살려주세요’ 하며 나왔다.”
 
-액션 연기는 어땠나.
“신마다 죽을 위기를 넘겼다. 률과 함께한 액션 연기는 한 달 전부터 연습을 하며 많이 짰다. 기술적인 부분에 NG가 나지 않는 이상 다른 신보다 액션 촬영이 빨리 끝났다.”
 
-쉼 없이 활동할 수 있는 원동력은 어디서 오나.  
“가족과 동료다. 에너지를 쏟은 후 내 몸과 마음이 쉴 수 있는 가족의 품이 리프레시할 수 있는 큰 원동력이다. 이 두 가지가 없으면 연기를 할 이유도 살아갈 이유도 무언가 해야 할 이유도 없을 것 같다.”
사진=티빙 제공

사진=티빙 제공

-올해 OTT, 예능 등 새로운 도전을 많이 하고 있는데 이는 배우 진선규에게 어떤 영향을 줬나.
“몇 년 동안은 영화만 했다. 그러다 올해 OTT, 예능도 했다. 예능을 못 하는 배우라고 혼자 생각하고 고사도 많이 했다. 내가 만들어놓은 울타리였을 뿐이었다. 누군가와 하느냐,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영화를 하는 것 그 이상으로도 할 수 있는 게 있는 환경이더라. 울타리가 넓어졌다. 좋은 작품이고 좋은 배우들과 함께라면 뭐든 할 수 있다.”
 
-시즌2에 대한 전망은 어떤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반응이 좋아지고 많은 이들이 원하면 무언가 또 일어나지 않을까.”
 
-앞으로의 활동 계획은.
“‘경이로운 소문’ 시즌2를 찍기 시작했다. 오는 2023년에는 드라마에서 볼 수 있을 것이다. 코로나 19 기간 동안 찍었던 복싱 영화 ‘카운트’와 음악 영화 ‘너와 나의 계절’ 개봉도 기다리고 있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