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갈길’ 문유강 “데드라인은 창작의 원동력, 수영선수 몸 만들려 단수까지”[일문일답]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1 14:07

정진영 기자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배우 문유강에게 2022년은 잊을 수 없을 한 해가 될 것이 분명하다. 상반기엔 tvN 2부작 19세 드라마 ‘오피스에서 뭐하셰어?’(오피스에서 뭐하Share?)에 출연해 여성 시청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고, 하반기엔 tvN ‘멘탈코치 제갈길’로 바쁜 나날을 보냈다.

 
‘멘탈코치제갈길’에서 간판 수영선수 이무결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문유강을 최근 일간스포츠 사옥에서 만났다. 데뷔 이래 2달여를 쉰 게 처음이라는 그는 “빨리 다시 일을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수영선수의 몸을 만들기 위해 단수까지 감행할 정도로 일에 진심인 배우다운 말이었다.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멘탈코치 제갈길’이 끝났다. 그동안 뭐하고 지냈나.
“쉬었다. 두 달 반 정도 쉬었는데, 데뷔하고 나서 이렇게 오래 쉰 게 처음이다. 이제는 쉬는 것에 지쳐가고 있다. (웃음) 빨리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물론 그래도 행복하게 보냈다. 못 봤던 사람들과 만났고, 못 뵀던 선배들께 인사도 드렸다.”
 
-연말은 원래 쉬어야 제맛 아닌가.
“아마 쉬는 시간이 없었다면 그건 그거대로 아쉬웠을 것 같긴 하다. (웃음) 그래도 연말에 한 3주 정도 쉬는 게 가장 좋았을 것 같다. 오래 쉬다 보니 허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
 
-드라마 본방송만 시청을 해 보니 어떻던가.
“초반에는 한 회, 한 회 기다리는 시간이 길었다. 그러다 드라마를 보는 게 당연한 일상이 되니 한 주가 빨리 지나가기 시작하더라. 본방송만 시청이라는 게 설레는 일인 것 같다. 또 촬영장에서 내가 보지 못 한 다른 배우분들의 장면을 보는 것도 재미있었다.”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수영선수 역을 맡았다. 몸 관리는 어떻게 했나.
“창작의 원동력은 데드라인이다. (웃음) 디데이를 잡아 놓고 딱 참았다. 우선 스케줄표가 나오면 탈의 신이 언제 있는지를 체크했다. 그러면 그때를 기점으로 타이트하게 몸 관리를 했다. 약간 중독되는 맛이 있더라. 전날에는 사우나에 가고 단수도 했다. 촬영 가기 전에 유산소도 했고. 그렇게 최대한 좋은 면모를 보여드리려고 한 다음에 스스로 보상을 해줬다. 맥주를 한잔하고 잔다든가. (웃음) 그렇게 열심히 관리를 한 것이 나중에 더 맛있게 먹을 수 있게 도움을 주더라.”
 
-‘멘탈코치 제갈길’에서 자신의 연기에 만족하나.
“사실은 잘했다는 마음보다는 아쉬움이 크다. 재미있었던 기억도 많고 감사함과 행복감도 많이 느꼈지만 더 잘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이 들지 않을 수 없는 것 같다. 혼자 드라마를 볼 때면 냉정한 마음, 공부하는 마음이 됐다.”
 
-어떤 점이 그렇게 아쉬웠나.
“내가 연기자로서 경험이 그리 많지 않은 데다 이렇게 긴 호흡으로 촬영을 해본 경험도 별로 없다. 그래서 현장에서 배운 것들이 많았다. 뭔가 완벽하게 내 손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이번에 좋은 선배, 좋은 PD님과 함께하면서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다. 이를 토대로 다음 작품에서는 더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선배 정우와 많은 얘기를 나눴을 것 같은데.
“같이 찍는 장면이 많다 보니 얘기를 많이 나눌 수 있었다. 촬영 끝나고 헬스장에서 운동을 하고 있으면 선배가 오셔서 같이 운동을 하는 경우도 있었다. 그럴 때면 궁금한 점을 많이 여쭤봤고 선배로부터 조언도 많이 들었다. 쑥스럽지만 칭찬도 많이 받았다. 선배가 무결이를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 큰 도움을 줬다. 현장에 임하는 태도와 마음가짐, 준비과정부터 연기까지 많은 것들을 선배로부터 배울 수 있었다.”
 
-이유미와 호흡은 어땠나.
“유미 선배는 가을이 그 자체였다. 유미 누나 해주는 말과 행동이 나를 무결이로 존재할 수 있게 해줬다. 선배 덕에 내가 생각하지 못 했던 호흡으로, 생각하지 못 했던 눈빛으로 가을이를 대할 수 있었다. 대본 이상의 것들을 내게 보여줬다. 덕분에 좋은 호흡이 됐던 것 같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여운(김시은 분)과 맺어지는 결말은 어땠나.
“용기 있는 선택이라고 생각했다. 사실 여운과 그렇게 될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다. 그래서 여운과 무결을 표현할 때 멀리서 보면 ‘사귀는 거 아냐?’라는 느낌을 내려고 했다. 친구지만 어쩔 수 없이 남녀기 때문에 연인처럼 보이는, 편하게 스킨십을 할 수 있는 사이로 보이길 바랐다. 그런데 정말 연인이 되니까 신기하더라. 무결이로서도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들여다보고 솔직하게 인정해야 하는 일이었을 거라 생각한다.”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배우 문유강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아트스페이스 선에서 진행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09.

-무결이는 이후 어떻게 살았을 것 같나.
“무결이가 마지막 회에서 2등을 한다. 나는 무결이가 그때 아쉬움을 느끼고 있다고 생각했다. 완벽하게 1등에 대한 집착이나 무게감을 포기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래서 2등을 했을 때 어리벙벙하고 아쉬움을 느끼는 지점들이 있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무결이가 계속 성장해나갈 거라고 믿는다. 1등을 못하더라도 자신의 행복을 찾아서 살아가고 있다면 좋을 것 같다.”
 
-힐링 드라마라는 평가가 많았다.
“위안을 받으셨다면 다행이고 감사한 일이다. 무결이를 연기하고 대본을 보면서 내가 위로를 받았던 순간들이 있다. ‘글자로만 읽어도 이렇게 위로가 되는데, 이 따뜻함을 잘 표현해서 시청자분들께 전달해드려야지’ 싶었다. 그게 조금이라도 잘 표현됐다면 다행이다. 위로라는 게 이 작품에서 표현하고자 하는 메시지라고 생각된다. 전해드리고 싶은 메시지를 시청자분들이 받으셨다는 것. 그런 것들이 연기를 하는 사람의 입장으로서는 값진 경험이다. 이런 순간들이 계속해서 연기를 하게끔 하는 축이 돼 줄 것 같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