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진이형 우승턱'에 고생한 이마트노조…"사원들에도 합당한 보상을"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1 17:18

안민구 기자
지난 18일 서울 이마트 용산점에 2022 KBO리그통합우승 쓱세일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서울 이마트 용산점에 2022 KBO리그통합우승 쓱세일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이마트 노조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야구단 SSG랜더스 우승에 따른 '쓱세일'과 관련해 합당한 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마트 노조는 21일 ‘용진이형! 사원들한테는 언제 쏘나요?’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야구단에 이마트가 지출한 광고비가 71억원이나 이번 우승으로 이에 상응하는 효과를 봤다고 본다”면서 "노조는 이제 야구단의 인수 주체이며, 쓱닷컴과 G마켓의 투자를 가능케한 이마트 사원들에게는 용진이형이 언제, 무엇을 쏠 것인지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프로야구 SSG 랜더스 우승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18~20일 3일간 ‘쓱세일’을 진행해 큰 성공을 거뒀다. 쓱세일 기간 매출을 집계한 결과 계획 대비 140%를 달성했다. 지난해 11월 3주차 금·토·일 대비 2.1배로 증가한 수치다.
 
특히 이마트가 SSG 랜더스 우승을 기념해 ‘통 큰 세일’을 한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전국 주요 이마트 매장은 주말 내내 북새통을 이뤘다. 첫날부터 인파가 몰리면서 매장 물건이 동나고, 1시간 가까이 계산 대기 줄이 생기는 등 진풍경도 연출했다. 인천 연수점은 18일 오전 밀려드는 고객들로 인해 오전 한때 셔터를 내리고 고객 입장을 제한하기도 했다.

 
노조는 “야구단 우승과 쓱데이 매출 대박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쓱세일을 진행하는 3일 동안 이마트 사원들은 소비자 안전과 상품 진열, 응대로 눈코 뜰 새 없는 3일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29년간 그룹을 지탱하고 오늘을 있게 한 이마트 사원들에게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2023년 임금협상 대해서도 진정성을 보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민구 기자 amg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