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정국 나온 월드컵 개막식, TV 중계 안한 BBC...이유는 '인권 문제'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1 16:22 수정 2022.11.21 16:28

차승윤 기자
지난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BTS멤버 정국이 대회 OST인 '드리머스'를 부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에서 BTS멤버 정국이 대회 OST인 '드리머스'를 부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영국 공영방송 BBC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인권 문제'를 이유로 TV 생중계하지 않아 화제가 됐다.
 
영국 '가디언', '텔레그래프' 등은 BBC의 주력 채널인 BBC 원(One)이 20일(한국시간) 열렸던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을 현장 중계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BBC는 대신 온라인 서비스 등 다른 채널을 통해 개막식을 전했다. 
 
당시 개회 현장 대신 BBC 원 채널의 화면을 채운 건 BBC의 축구 전문 프로그램 '매치 오브 더 데이'였다. 당시 프로그램 진행자 게리 리네커는 "이번 대회는 역사상 가장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월드컵"이라며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리네커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0년 개최지로 카타르를 선택한 이래 이 작은 나라는 유치 과정에서의 뇌물 혐의, 경기장을 건설한 이주 노동자의 처우 및 사망 문제 등 몇 가지 중대한 의혹에 직면했다"며 "(카타르는) 아직 동성애도 불법인 곳"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배경에도 전 세계가 관람하고 즐기는 대회가 열리는데 FIFA는 '축구만 고수하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가디언은 다른 채널 시청자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정국이 월드컵 공식 사운드트랙 '드리머스'(Dreamers)를 열창하는 장면을 보는 동안 BBC 원 시청자들이 이번 대회의 각종 논란을 소개하는 인터뷰를 봐야 했다고 짚었다.
 
BBC는 공식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지만, 리네커의 발언으로 미루어볼 때 카타르 월드컵을 둘러싼 인권 논란에 대해 항의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리네커의 말처럼 카타르는 동성애가 형사처벌 대상인 곳이다. 이들은 인권 문제로 유럽 등 서방과 대치해왔고, 잉글랜드, 웨일스 대표팀은 독일과 함께 이 문제와 관련해 가장 날카롭게 날을 세웠던 나라다.
 
이주 노동자 문제도 인권 단체들의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카타르는 이번 대회를 위해 경기장 신축뿐 아니라 축구장을 연결하는 지하철을 깔고, 도로, 쇼핑몰, 병원 등 도시 인프라를 사실상 새로 정비하는 데 막대한 비용을 쏟았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저임금 이주 노동자들을 불러 왔고, '가디언'은 월드컵 준비에 65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집계했다.
 

인프라 정비를 마치고 성대한 개막식으로 국가 위상을 새롭게 알리려 했던 카타르였지만, BBC가 이를 정면으로 반대한 셈이 됐다. 본사를 카타르 도하에 둔 아랍 최대 방송국 알 자지라는 이 소식을 전하며 "BBC가 개막식을 '2부 중계'로 격하시켰다"며 "'포용'을 주제로 했던 개막식을 방영하는 대신 (BBC) 출연진이 인권을 설명했다"고 꼬집었다.
  
한편 BBC 측은 성명을 내고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인 BBC 아이플레이어(iPlayer) 등을 통해 이번 월드컵의 모든 행사에 대한 보도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