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넘버원’ 유재석 “이광수·김연경, 같이 출연하는 모습 보고 싶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1:38

박로사 기자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방송인 유재석이 ‘코리아 넘버원’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유재석은 23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에서 “언젠가 김연경과 이광수가 같이 출연하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며 웃었다.
 
이날 유재석은 출연 계기에 대해 “정효민 PD와는 인연이 계속 있었다. 가끔이지만 프로그램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는다. 정 PD에게 '코리아 넘버원'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다른 예능에서 볼 수 없는 특별함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이 시기에 넷플릭스를 통해 저도 우리나라 문화에 대해 깊이 배울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3인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프로그램. ‘일로 만난 사이’, ‘효리네 민박’, ‘마녀사냥’ 등 다채로운 장르의 예능을 연출해 온 정효민 PD와 신예 김인식 PD가 연출을 맡았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