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설현이 ‘아하아’서 그린 20대 청춘의 생생한 성장통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8:03

김다은 기자
사진=KT스튜디오지니 제공

사진=KT스튜디오지니 제공

직장을 그만두고 인생 파업을 선언하는 가하면 월세 5만 원짜리 당구장에서 생활한다. 배우 김설현이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에서 생활 밀착형 연기로 20대 청춘의 성장통을 다채롭게 그려내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지니 TV의 오리지널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아하아’)는 인생 파업을 선언한 자발적 백수 여름(김설현 분)과 삶이 물음표인 도서관 사서 대범(임시완 분)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 드라마다.
 
김설현은 2회에서 직장을 그만두고 인생 파업을 선언한 여름으로 열연하며 서울 생활을 뒤로한 채 안곡마을로 떠난 후 벌어지는 일들을 세밀하게 그려냈다.
 
여름의 안곡마을 적응기는 순탄치 않았다. 길을 묻기 위해 마을 도서관에서 처음 만난 대범에게 실수로 공을 차서 동네 아이들의 눈총을 받는가 하면, 접착제를 사러 간 가게에서는 절도범으로 몰리는 등 다사다난한 일들이 벌어졌다.
 
여름은 본격적으로 살 집을 구하기 위해 부동산을 찾았지만 폐가 수준의 집이거나 가격이 비쌌고, 공용 화장실을 쓰는 다세대 주택까지 마땅치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여름이 구한 집은 20년 동안 비어있던 미스터리한 월세 5만 원의 당구장 건물이었다.  
 
여름은 도서관에서 우연히 마주친 봄(신은수 분)과 휴대폰이 바뀌게 됐고, 여름은 자기 말에 퉁명스럽게 받아치는 봄에 어리둥절해 했다. 낯선 사람들로 가득한 안곡마을에서의 순탄치 않은 여름의 앞날이 예상됐다.  
 
당황함을 뒤로한 채 밥을 먹으러 간 여름은 사람들이 낮에 소주를 먹는 모습을 보며 속으로 ‘여기서는 남 눈치 보지 말고 살지 말자. 내 뜻대로’라고 다짐하며 소주를 마시기 시작, 소소한 행복을 느꼈다.
 
그렇게 여름은 술에 취한 채 마을 군데군데를 누비다 도서관까지 갔다. 아침 8시가 돼야 전기가 들어오고 문이 열리는 탓에, 여름은 도서관에서 밤을 새울 수밖에 없었다. 문이 잠겨 밖으로 나갈 수 없어 화장실을 못 가 진땀을 흘리며 참는 그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하기도.  
 
김설현은 여름이 낯선 곳에서 사람들과 부딪히며 적응해가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끌어내고 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20분 ENA 채널에서 방송되며 지니 TV, seezn(시즌)에서도 볼 수 있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