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우루과이전 주심, 올해 레알-리버풀 챔스 결승전 심판이 맡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9:17

이형석 기자
튀르팽 심판

튀르팽 심판

올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주심이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우루과이전 주심으로 나선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23일(이하 한국시간) 발표에 따르면 24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우루과이의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주심은 클레망 튀르팽(40) 심판이 맡는다.
 
프랑스 출신의 튀르팽 심판은 경력이 화려하다. 지난해 UEFA 유로파리그 결승, 올해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심판을 맡았다. 프랑스 리그1에서 2008년부터 활동했고, 2016년에는 프랑스축구협회 최우수 심판으로도 뽑혔다.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018 러시아 월드컵 등에 참가했다.
 
리우 올림픽 조별리그 한국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는데, 당시 한국은 권창훈(김천)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튀르팽 주심은 러시아 월드컵 때 호흡을 맞췄던 같은 프랑스 출신의 시릴 그랭고르, 니콜라 다노 부심과 함께 나선다. 대기심으로는 루마니아의 이스트반 코박스 심판, 비디오 판독(VAR) 심판은 프랑스의 제롬 브리사르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